삼둔자 전적지

한자 三屯子 戰績地
중문 三屯子战绩地
분야 역사/근현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정의

1920년 6월 4일 대한 북로 독군부 소속 독립군이 일본군을 격퇴한 장소.

개설

대한 북로 독군부 소속 독립군 1개 소대는 화룡현 월신강 삼둔자를 출발하여 두만강을 건너서 1920년 6월 4일 함경북도 종성군 강양동에 도착하였다. 이곳에 도착한 독립군 부대는 새벽 5시 일본군 헌병 군조후꾸가와[福江]가 인솔한 헌병 순찰대와 교전하여 격파하였다.

이에 분개한 남양 수비대 대장 니이미(新美) 중위는 일본군 1개 중대를 거느리고 두만강을 건너 삼둔자에서 무고한 재만 동포들을 학살하고 독립군을 계속 추적하였다. 그러나 삼둔자 서남방에 매복하여 기다리고 있던 독립군에 의해 섬멸되었다. 이것이 삼둔자 전투의 전말이다. 독립군들이 일본군을 격퇴한 장소는 두만강가 간평둔 마을 뒤 골짜기이다.

위치

삼둔자는 지금의 도문시 원청향 마패촌 제7촌민소조를 가르킨다. 이곳은 속칭 ‘간평’, ‘샛불’, ‘삼둔자’라고도 하며, 1920년 당시에는 화룡현 월신사(月新社)에 귀속되어 있었다.

의의와 평가

일본군을 크게 물리쳐 승리하였던 봉오동 전투의 시발점이 되었다. 봉오동 전투는 만주 지역에서 일본군을 크게 물리친 최초의 전투로 이후 독립 전쟁이 활발히 일어나는 계기가 되었다. 삼둔자 전투는 1920년대 독립 전쟁이 활발히 일어나는 시발점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 김철수, 『연변 항일 사적지 연구』(연변인민출판사, 2002)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