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시 풍속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CIS  
시대 근대/개항기|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정의

CIS 한인 사이에서 해마다 같은 시기에 반복되어 전해 오는 주기 전승 의례.

개설

사할린 한인은 한국 전통 세시 풍속 가운데 봄철에는 설, 대보름, 한식을, 여름철에는 단오를, 가을철에는 추석을 기념하는데 겨울철에는 특별히 기념하는 세시 풍속이 없다. 설, 한식, 단오, 추석은 1989년 부활한 이후 현재까지도 잘 보존하는 반면 대보름은 거의 잊히고 있다.

봄철 세시풍속

한민족은 전통적으로 사계절을 음력을 기준으로 정월부터 3개월 단위로 나눈다. 봄은 음력 정월부터 3월까지이며 봄철의 세시 풍속은 설, 대보름, 한식이 대표적이다. 사할린 한인도 봄철 세시 풍속인 설, 대보름, 한식을 중요하게 여긴다.

CIS 지역 한인은 가정에서는 양력 1월 1일에 설 명절을 지낸다. 한인의 설 행사는 양력 12월 31일에 흩어졌던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저녁 식사를 하면서 시작된다. 온 가족이 자정까지 기다렸다가 자정이 지나자마자 건배하며 한 해의 복을 기원한다. 1월 1일 아침 식사 전 할아버지 할머니는 손자 손녀에게 선물과 덕담을 건넨다. 가정마다 약간 다를 수 있지만, 한인들이 ‘큰절’이라고 부르는 세배는 사라졌다. ‘큰절’은 환갑이나 칠순 같은 잔칫날에만 한다.

아침에 찰떡, 증편, 두부와 미역을 넣은 시락장물, 녹말 베고쟈, 가주리, 감주 등으로 식사한 후 마을의 웃어른을 찾아가 새해 인사를 올린다. 웃어른은 새해 인사에 대한 답례로 보드카와 안주를 대접한다. 점심 때는 주로 한인들이 ‘잡아뜨개’ 또는 ‘뜨디국’이라고 부르는 수제비를 먹는다. 점심 식사 후에는 점치는 사람(신세이, 하락신, 하락시)을 찾아 1년 운수를 보기도 한다. 점치는 사람은 만세력이나 화투패를 참고해 한 해 운수를 점친다.

한인 단체가 조직된 지역에서는 단체가 주관하여 대대적으로 설 행사를 치르는데, 가정에서 설 행사와 달리 음력설을 기념하지만 음력설이 한국과 달리 연휴가 아니기 때문에 그 전후로 행사 일정을 정한다. 지역 한인은 저녁에 정해진 장소에 모여 설을 기념하는데, 러시아인이나 우즈벡인은 물론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다른 민족도 참여한다. 이날 찰떡, 증편, 가주리, 베고쟈 등을 먹고 「눈물 젖은 두만강」, 「돌아와요 부산항에」, 「만남」 같은 한국의 가요를 부른다. 이날 한인 무용단 회원들은 부채춤, 북춤, 장구춤 등을 추면서 흥을 돋운다.

대보름은 현재 CIS 지역 한인 사이에 명절로서 의미는 없지만, 그 흔적은 남아 있다. 한국처럼 대보름 전날인 14일 밤에는 잠을 자면 눈썹이 희어진다고 해서 뜬눈으로 지새우는데 잠을 자는 사람이 있으면 장난으로 눈썹에 밀가루나 분가루를 하얗게 칠하기도 한다. 친지나 친구들끼리 모여 밤새 화투놀이를 즐기거나 술을 마시며 노래를 부른다. 대보름날 저녁에는 달맞이를 위해 거리로 나가 달을 보면서 소원을 빈다.

CIS 지역 한인은 한식을 무척 중요하게 여긴다. 한식 때 집안 대소사의 일정을 정한다. 한식 때 집터나 산소 터를 잡는데 한식 때 장소를 정하면 어떤 날에 작업해도 해가 미치지 않는다고 여긴다. 심지어 화장실 이전 장소도 한식에 정한다. 한식 때는 성묘를 가는데 제수 음식으로 지름굽이[지름떡], 삶은 닭과 달걀, 훈제 물고기, 과자, 사과, 귤, 오렌지, 바나나, 멜론 등을 준비한다. 산소에서 기름 냄새를 피워야 귀신들이 물러간다는 생각에 지름굽이[지름떡]는 산소에서 직접 굽는다. 산소에 오르면 먼저 산소 뒤편에서 산신에게 술을 한 잔 올리고 가족 모두 한 번씩 절한다. 다음 지름굽이를 굽고 제수를 진설한다. 고기 음식은 오른쪽에 그 외의 음식은 왼쪽에 진설한다. 남녀 모두 항렬에 따라 술잔에 술을 붓고 삼배하는데, 이를 ‘차례절’이라고 한다. 제수를 물린 후 약간씩 떼어 산소 위에 흩뿌리고 모두 같이 세 번 절하는데 이를 ‘이별절’이라고 한다. 의식이 끝나면 음복한다.

여름철 세시 풍속

여름은 음력 4월부터 6월에 해당한다. 사할린 한인은 여름의 세시 풍속 중 단오만 기념한다.

소비에트 연방 시절 단오는 잊힌 명절이었는데, 1990년 부활한 이후 현재까지 잘 보존되고 있다. 근 30년 전 단오를 부활할 당시에는 줄다리기나 씨름 같은 놀이가 명절의 중요한 구성 요소였는데 현재는 그네타기, 널뛰기, 학생들의 합창과 연극이 중심이 되고 있다. 단오가 되면 한인은 집마다 음식을 준비해 함께 나누어 먹는다. 점심에는 김치, 콩나물무침, 식초에 절인 민물고기 등 반찬을 곁들여 각종 떡과 국수를 먹는다. 저녁에는 나이트클럽처럼 무대를 꾸미고 춤추며 즐기며 여러 부문에서 경합 대회도 펼친다. 증편, 찰떡, 시루떡 등을 콜호즈별로 준비하여 어느 콜호즈의 떡이 가장 맛있는지 경합을 벌인다. 이외에도 콜호즈별로 예쁜 한복 선발 대회, 노래자랑 등을 펼치는데 1등을 하면 부상으로 수건을 준다. CIS 지역 한인 단오는 원형 보존이 목적인 국내 단오와 달리 주변 타민족과의 조화와 협력, 공생의 가치를 추구하는 데 더 역점을 둔다. 비록 단옷날 씨름, 그네뛰기, 널뛰기 등의 놀이와 떡, 한복 대결 등이 이어졌지만 여러 면에서 원형보다는 변형된 형태에 더 가깝다.

가을철 세시 풍속

가을은 음력 7월부터 9월까지인데 사할린 한인이 기념하는 가을철 세시 풍속으로는 추석이 있다.

추석에는 집에서 차례를 올린 뒤 성묘를 가는데, 추석날 밥은 반드시 햅쌀로 해야 한다. 송편 빚는 풍습은 이미 오래전에 사라졌다. 차례가 끝나면 닭장국[달기장 물]을 함께 먹은 뒤 성묘를 위해 산소로 간다. 산소에 올라가서 가장 먼저 하는 일은 묘지 주변을 정리하고 식보를 펴 제수를 진설하는 것이다. 성묘 제수는 삶은 닭, 과일, 보드카 등 간소하게 준비한다. 먼저 산소 위쪽에 올라 산신을 향해 한 번씩 절하는데, 이를 ‘후토제’라고 한다. 이어 항렬에 따라 잔에 술을 세 번씩 나누어 붓고 세 번씩 절한다.

참고문헌
  • 정근식,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일상생활과 문화」(『한국사회학회 사회학대회 논문집』, 한국사회학회, 1995)
  • 임영상, 「우즈베키스탄 고려인의 전통 명절과 문화 콘텐츠: '단오'축제를 중심으로」(『재외한인연구』20, 재외한인학회, 2009)
  • 안상경·이병조, 「독립국가연합 고려인 공동체의 한민족 민속문화 전승 연구: 우즈베키스탄 타시켄트 주 고려인 콜호즈의 민속 문화를 중심으로」(『슬라브연구』29-1, 한국외국어대학교 러시아연구소, 2013)
  • Петров А. И., 『Корейская диаспора на Дальнем Востоке России. 60-90-е годы XIX века』(Владивосток, 200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