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림동 사람들」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문학
유형 작품/문학 작품
지역 카자흐스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저자 생년 시기/일시 1914년 4월 27일
저자 몰년 시기/일시 1983년 9월
저술|창작|발표 시기/일시 1974년~1975년
성격 장편 서사시
작가 김두칠
정의

1974년부터 1975년까지 카자흐스탄에서 고려인 문인 김두칠이 『레닌기치』에 발표한 장편 서사시.

개설

1970년대 브레즈네프 정권 하에서 소비에트연방 정부는 대소련 동화 정책을 표방하며 소수 민족을 철저하게 차별하였다. 1970년대 소비에트 정부의 소수 민족 차별 시기에 살아남기 위해 자신의 뿌리인 고향이나 조국을 전면적으로 부인하는 문학 작품들이 나타났는데, 김두칠의 장편 서사시 「송림동 사람들」[1974~1975]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김두칠은 1914년 4월 27일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태어나 1983년 9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사망한 고려인 문인으로, 1974~1975년 「송림동 사람들」『레닌기치』에 발표했다.

구성

「송림동 사람들」은 장편 서사시 형식으로서 일정한 서사 구조를 지니고 있다.

내용

「송림동 사람들」에서 시인 김두칠은 자신이 조선 사람이지만 소비에트연방의 공민이며 자신의 고향은 원동[연해주]이 아니라 중앙아시아이고 조국은 소비에트연방이라고 밝힌다. 한마디로 자신이 조선 사람인 것은 분명하지만, 조국은 소비에트연방이라는 것이다. 또한, 시인은 “거룩한 쏘베트 주권”은 제정 시절에는 이름조차 없었던 천대받던 조선 사람에게도 공민권을 주었다고 소비에트의 공덕을 찬양한다. 더 나아가 소비에트 덕분에 고려인들의 “악몽같은 옛날은/ 영원히 멀어졌다/ 행복의 오늘 자랑한다”라고 하며, 자신과 자신들의 선조들의 고향인 연해주와 조선을 전면적으로 부정한다. 「송림동 사람들」에서 시인은 자신의 정체성의 뿌리인 조선이나 고향 연해주까지 부정하면서 소비에트에 대한 보은과 공덕을 기리면서 소비에트의 공민임을 알리고자 주력한다.

특징

「송림동 사람들」은 장편 서사시로서 소비에트 고려인들의 과거 역사를 부정적으로 조명하면서 현재적 삶을 긍정하는 대표적인 시이다.

의의와 평가

「송림동 사람들」은 당시 CIS 지역에서 살았던 고려인들이 자신의 고향이나 조국을 어떻게 인식했는가를 보여 주는 대표적인 고려인 문학 작품이다. 이 작품을 통해 살아남기 위한 생존 차원에서 고려인들은 자신의 정체성까지도 부정하면서 소비에트연방에 동화하려는 강한 목적성을 갖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고려인들에게 고향이나 조국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인식하는 안식과 향수의 근원적인 공간만은 아니었음을 「송림동 사람들」은 분명하게 보여 준다.

참고문헌
  • 이명재 외, 『억압과 망각, 그리고 디아스포라 -구소련권 고려인 문학』(한국문화사, 2004)
  • 김낙현, 「디아스포라 고려인 시에 나타난 조국과 고향의 변화 양상」(『어문연구』43-4,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