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일’ 시위운동장에서」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문학
유형 작품/문학 작품
지역 러시아 연해주지방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저자 생년 시기/일시 1894년 8월 10일
저자 몰년 시기/일시 1938년 5월 11일
저술|창작|발표 시기/일시 1934년 6월 3일
성격 산문시
작가 조명희
정의

1934년 6월 3일 러시아 연해주에서 조명희가 재러 한인 신문 『선봉』에 발표한 산문시.

개설

「‘오일’ 시위운동장에서」조명희가 사회주의 건설과 혁명을 독려하여 창작한 대표적인 작품으로, 1934년 6월 3일 러시아 연해주에서 ‘조생’이라는 필명으로 『선봉』 신문에 발표하였다.

조명희는 1894년 8월 10일 충청북도 진천군에서 태어났고, 1937년 9월 18일 소련 기관원에게 일본 첩자라는 죄목으로 체포되었다. 1938년 4월 15일 사형 선고를 받았고, 1938년 5월 11일 하바롭스크 감옥에서 총살당하였다.

구성

「‘오일’ 시위운동장에서」는 특별히 연으로 구분되지 않은 형식으로서 83행의 긴 산문시이다. 시적 화자가 청자인 ‘춘삼이’에게 대화를 건네는 대화체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내용

조명희는 ‘춘삼이’, ‘성남이’, ‘꼴라야’ 등을 “사랑하는 형제”로 칭하면서 소비에트 조국 건설에 헌신하는 모습을 격려하고 칭송한다. ‘춘삼이’, ‘성남이’, ‘꼴라야’ 등에게 이론으로는 ‘맑스-레닌주의’로, 싸움으로는 ‘새 기술적 무기’로 무장하여 소비에트 조국을 ‘철갑 같이 칭칭 돌려 감아 지켜내자’고 역설한다. 5월 1일 메이데이는 “세계 무산 계급의 새 혁명적 역량을 투쟁적으로 검열하는 결산의 날”이며, 이러한 메이데이를 맞이하여 “우리의 의지를 보여 주라”라고 주창한다. 마지막으로 5월 1일은 “승리의 북이 우리 땅에서 울리는 날”이며, “한층 더 힘을 돋우는 날”이고 “한층 더 맹서를 높여 모두 다 사회주의 혁명을 위하여, 사회주의 건설을 위하여 몸 바치고 나서자”라고 노래한다.

특징

소련에서 창작한 포석 조명희의 산문시로서, 조명희의 또 다른 산문시 「아우 채옥에게」[1935]와 함께 가장 긴 산문시이다. 「‘오일’ 시위운동장에서」는 5월 1일 메이데이 행사를 맞아 창작한 작품으로서 일종의 행사시의 성격을 지닌 것이라 할 수 있다.

의의와 평가

1928년 조명희는 자신의 문학적 이념의 실천적 의지에 따라 사상의 진원지인 소련으로 망명을 단행하였다. 산문시 「‘오일’ 시위운동장에서」를 통해서 소련에서의 조명희의 문학관이 민족주의 사상과 사회주의 사상이 결합된 문학관임을 보여 준다. 「‘오일’ 시위운동장에서」는 단순히 조명희가 사회주의 사상에 심취하여 사회주의 혁명과 건설을 노래한 것이 아니라, 소련의 사회주의 건설과 혁명을 통해 일제로부터 자신의 조국인 조선의 민족 해방을 실현하려는 소망을 지니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 조명희, 『낙동강(외)』(범우사, 2004)
  • 우정권, 『조명희와 『선봉』』(역락, 2005)
  • 김낙현, 「조명희 시 연구-구소련에서 발표한 시를 중심으로」(『우리문학연구』36, 우리문학회, 201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