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문학
유형 문헌/단행본
지역 카자흐스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간행 시기/일시 1985년
간행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성격 시집
저자 김준
간행자 자주시출판사
표제 김준 숨
정의

1985년 카자흐스탄 알마티 자주시출판사에서 간행한 고려인 문인 김준의 두번째 시집이자 유고 문학 전집.

편찬/간행 경위

김준이 1979년 사망하자, 카자흐스탄 작가동맹과 고려인 문인들이 김준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자 1985년 간행한 시집이자 유고 문학 전집이다. 김준은 생전에 소련작가동맹 작가로서 카자흐스탄 조선 분과장을 역임하였고 고려인 문학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형태

반국판 크기에 191쪽 1책으로 되어 있다.

구성/내용

김준이 생전에 발표하지 못했던 유고시들과 단편 소설 「새벽」이 실려 있다. 서문에는 러시아어로 김준의 창작과 작시법이 소개되어 있고, 본문은 총 6장으로 구성되었다. 『숨』김준의 첫 번째 시집인 『그대와 말하노라』[1977년]에 비해 「레닌의 숨」, 「살아 있는 영웅들」, 「레닌의 공청동맹에」 등과 같이 정론적이고 이데올로기적인 내용을 담은 시들이 많이 실려 있다. 「레닌의 숨」은 레닌에 대한 절대적인 숭배와 찬양을 노래한 작품이며, 「살아 있는 영웅들」은 사회주의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쳐 싸웠던 영웅들을 기리는 작품이다. 그리고 「레닌의 공청동맹에」는 사회주의 아버지이자 소비에트 연방 국가의 창설자인 레닌의 뜻을 이어받아 살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작품이다. 「오월의 노래」나 「가장 귀중한 것」 등 개인 서정을 노래한 작품들도 수록되었다.

의의와 평가

김준의 두 번째 시집 『숨』은 첫 번째 시집 『그대와 말하노라』와 함께 고려인 문단에서 김준의 문학적 위상을 잘 말해 준다. 특히, 『숨』김준의 사후에 김준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카자흐스탄 작가동맹과 고려인 문인들이 주도해서 발간했다는 점에서 더욱 더 그렇다.

참고문헌
  • 이명재, 『소련 지역의 한글 문학』(국학자료원, 2002)
  • 강진구, 「원동 이민강변 조선 사람 김준-김준을 통해 본 고려인 디아스포라 문학의 특징」(『오늘의 문예비평』66, 산지니, 2007)
  • 김준, 『숨』(자주시출판사, 1985)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