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물리친 며느리」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잠빌주 타라즈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7월 15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잠빌주 타라즈시
성격 외설담
주요 등장 인물 시어머니|며느리|호랑이
모티프 유형 범을 피하는 며느리의 기지
정의

카자흐스탄 잠빌주 타라즈시에서 전해 오는 기지를 발휘하여 호랑이를 피한 며느리에 관한 고려인들의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7월 15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타라즈에서 유 라이사[여, 1941년 생]에게서 채록하였다. 유 라이사 할머니는 타슈켄트 사범대를 졸업하였다. 「호랑이 물리친 며느리」는 2008년 이복규 저,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어떤 며느리의 친정어머니가 큰 병에 걸렸대요. 가야 하는데 옛날에는 산에 호랑이가 많이 살았대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말리는 거예요. “가지 마라, 가면 죽는다.” “죽으나 사나 가야 합니다. 가서 봬야 합니다.” “범이 나오면 어쩔래?” “그러면 그때 상황에 따라 해 보겠습니다.” 그래서 친정에 가는데, 진짜 범이 나왔대요. 호랑이가 진짜 나타났대요. 옷을 홀랑 벗고, 머리를 내려서 꼬리처럼 이렇게 하고 짐승처럼 기었더니 호랑이가 앞을 보고 뒤를 보고 하다가, ‘이상하게 생긴 동물이네. 처음 봤네, 이런 동물을.’ 그러고 그냥 보냈어요. 그래서 이 여자가 살았어요. 너무 이상한 동물이니까. (웃음) 친정에 갔다가 살아서 다시 돌아왔어요. 그 마을에 사는 어떤 남자가 똑같이 거기를 지나가야 해요. “어떻게 살아왔냐?” 그러니까 “호랑이가 나타났을 때 옷을 벗고 기어 갖고, 그랬더니 호랑이가 나를 안 잡아먹더라.” 그런데 그다음에는 말을, 이게 음담패설 같아, 그래서 얼버무리고 지나갔어. 이 남자가, 상투를 풀고 기어갔더니, ‘이거는, 남자들은 일을 많이 해서 지쳤나 보다! 잡아먹어도 되겠구나!’ 이렇게 축 늘어졌으니까. (웃음), 후딱 잡아먹었대요.

모티프 분석

「호랑이 물리친 며느리」는 호랑이를 피하는 며느리의 기지를 성적으로 유쾌하게 이야기하는 외설담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