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략자 일본 왕을 죽인 기생」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8월 9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논개|기생
모티프 유형 영웅담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박박티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논개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5년 8월 9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박박티에서 문선진[남, 1927년 생]에게서 채록하였다. 문선진은 원동 출생이며, 강제 이주로 우슈토베시에서 살다가 1969년부터 박박티에서 거주했다. 1969년 무렵 박박티에는 능숙하게 이야기하는 이야기꾼이나 옛날이야기를 많이 아는 노인들이 있어 이야기판이 자주 벌어졌다고 한다. 그때 들은 이야기들을 전하였다. 「침략자 일본 왕을 죽인 기생」은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조선에 일본 놈들이 전쟁하러 들어와서 조선 땅을 일본 놈들에게 다 뺏기게 생겼지. 그 일본 왕이 단으로 올라갔지. 단으로 올라가서 술잔을 드는데, 그 왕을 죽이려고 한국 여자가 올라갔지. 기생이. 인물이 제일 고운 여자였지. 그래 산꼭대기에 올라가서 같이 끌어안고 거기 떨어져서 죽었지.”

모티프 분석

「침략자 일본 왕을 죽인 기생」은 임진왜란 당시 제2차 진주성 전투에서 왜장과 함께 남강(南江)에 뛰어든 기생 논개에 대한 것이다. 사실과는 다르게 설화에서는 왜장이 왜왕이 되었다. 임진왜란 때 기생 논개가 모티프이며 목숨을 바쳐 나라를 구한 애국심을 칭송하는 설화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