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이사하라고 알려 준 집 신령」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카라탈지역 우슈토베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4월 7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우슈토베시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딸|아버지|신령 할아버지
모티프 유형 마법담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우슈토베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집터와 신령에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4월 7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우슈토베시에서 리정숙 할머니[1926년 생]가 구술한 것을 채록하였다. 2008년 이복규가 출간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어느 집에 할머니와 자식들이 살았지. 딸이 셋, 아들이 하나 있었지. 그리고 아버지 어머니 있었지. 농촌집이야. 그런데 자꾸 집에서 무슨 인기척 소리가 들리는 거야. 그래 아버지가 말했지.

“어째 집에서 자꾸 소리가 나는가?”

무서워요, 무서워요 하니까 조그마한 딸이 말하는 거야.

“아버지, 내 무슨 일인지 알아보고 오겠소.”

조그만 딸이 그렇게 말했지. 아들은 일하러 다니지 나무하러 다니지. 그 때문에 조그만 딸이 집에 있었지. 조그만 고방에서 자꾸 인기척 소리가 나는 거야. 고방에 가니 조그만 딸 눈에 수염이 긴 할아버지가 구석에 앉아 있는 게 보이는 거야. 근데 다른 사람 눈에는 안 보이고 조그만 딸의 눈에만 보이는 거야. 조그만 딸이 할아버지에게 말했지.

“할아버지, 어째 우리 집에 있는가? 우리 집에는 할아버지가 없는데.”

“너희들, 이 집에서 얼른 떠나라. 이 터가 몹쓸 터다. 이 집에 살지 말고 빨리 떠나라.”

“우리 살기 구차한데 어디로 가겠는가?”

“아, 저 산을 넘어가면 산골짜기 어딘가에 좋은 곳이 있다. 거기에 집을 짓고 살아라, 그럼 너희 다 잘산다.”

그래 이 조그만 딸이 아버지에게 말하니 아버지가 곧이듣지 않았지.

“그런 일 없다.”

그런데 자꾸 집 안에서 뚝뚝뚝뚝 소리가 났지. 자꾸. 그래 이제 아버지가 걱정했지. 그래 할아버지가 조그만 딸에게 또 말했지.

“너의 아버지가 이 말을 곧이듣지 않으니 저 구석을 파라. 너희 이곳에서 못 산다.”

거기를 팠거든? 구렁이가 있는 거지.

그래 할아버지 말대로 골짜기에 집 짓고 살았지.

모티프 분석

어느 가난한 농촌 집에 신령이 나타나 집터가 안 좋으니 이사 가라고 하면서 이사 갈 곳까지 알려 주었다는 이야기로, 이 세상에 신령이라는 또 다른 존재가 있음을 말해 준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