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지 않는 장수」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남카자흐스탄주 침켄트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6월 30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남카자흐스탄주 침켄트시
성격 신이담
주요 등장 인물 죽지 않는 장수
모티프 유형 아기 장수|사명당
정의

카자흐스탄 남카자흐스탄주 침켄트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죽지 않는 장수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6월 30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남카자흐스탄주 침켄트시에서 김옥순[여]에게서 채록하였다. 김옥순 할머니가 아버지에게서 들은 이야기이다. 「죽지 않는 장수」는 2008년 이복규 저,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장수가 났는데, 그 장수는 불도 얼음도 무서워하지 않았다. 예전에 장수가 나면 원수라고 죽였는데, 사람들이 그 장수를 죽일 궁리를 하다, 철로 집을 만들어 불을 때서 달궈 죽이자고 했다. 그렇게 하고 죽었나 싶어 문을 열어 보니 그 장수는 글자 하나를 써 놓고 춥다고 하였다. 이튿날은 얼어 죽게 얼음 속에 넣어두었는데, 또 글자를 하나 써 놓고 앉아 있으니 덥다고 하며 죽지 않았다고 한다.

모티프 분석

장수가 나면 화근이 되므로 죽여야 한다는 것은 아기 장수 설화에서 큰 무쇠 막에 넣고 불을 피워 달구어 죽이려 하였으나 ‘빙(氷)’ 자를 써 붙인 데서 유래하고, 도술로 죽지 않았다는 이야기는 사명당 설화에서 온 것이다. 두 설화가 현지에서 혼합되고 변형되어 전승되었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