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삿날 집 찾아온 부인 혼령」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발하쉬지역 박박티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8월 9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박박티
주요 등장 인물 남자|여자
모티프 유형 귀신담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박박티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자기 제삿날 집을 찾아온 혼령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5년 8월 9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박박티에서 문선진[남, 1927년 생]에게서 채록하였다. 문선진은 원동 출생으로 강제 이주 이후 우슈토베에서 살다가 1969년부터 박박티에서 거주했다. 1969년 무렵 박박티에는 능숙하게 이야기하는 이야기꾼이나 전해 오는 옛날이야기를 많이 아는 노인들이 있어 이야기판이 자주 벌어졌다고 한다. 그때 들은 이야기들을 전하였다. 「제삿날 집 찾아온 부인 혼령」은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농촌에서 싹 나무를 해서 모두 싣고 장으로 갔지. 장에 가서 팔고 대신 물고기를 사 온다고. 저녁에 떠나거든. 엄청 멀지요. 그래서 술도 먹고 덜렁덜렁 오지. 그런데 산에 묘들이 있지. 그렇게 덜렁덜렁 오는데 고운 여자가 턱 나타나서 손을 흔드는데, 이 사람 엄청 놀랐지. 젊은 여자였지. 그게 아가씨가 아니라 시집간 부인이란 말이지. 그래 시집가면 머리에 비녀를 꽂지. 그 사람이 물었지.

“어디까지, 그래 어디에 사는가?”

“내 아무 데 아무 데 사는데 거기까지 실어다 주겠는가?”

“아, 그럼 앉으라고.”

앉더라고. 그런데 거기를 가는데 울음소리가 나거든. 그래 마을에 가니 이 여자가 말하는 거야.

“내 후딱 들어갔다 나오겠습니다. 그러니 좀 기다려 주시오.”

그래 들어갔는데 제를, 울며불며 하는데, 어찌 나오겠다고 했는데 나오지 않거든. 그래 이 사람이 들어가서 말했지.

“오다가 어떤 부인이 와서 여기까지 실어다 달라고 해서, 실어 왔더니 들어갔다 나오겠다 했는데 나오지 않네. 그래서 여기로 들어왔는지 안 들어왔는지 몰라서 내가 들어왔소.”

“아! 그런가!”

그래 그 사람에게 음식을 챙겨 대접했지.

“그게 우리 며느리지. 오늘이 우리 며느리 제삿날이거든. 근데 어떻게 생겼던가?”

그래 그대로 말했거든.

모티프 분석

「제삿날 집 찾아온 부인 혼령」은 영혼의 존재에 대한 이야기이다.

한 남자가 장 보고 집으로 돌아가다 한 여인을 만나게 되었고, 여인의 부탁대로 목적지까지 데려다주었다. 여자가 집에 들어가면서 곧 나올 테니 기다려 달라고 했다. 여자가 나오지 않아 남자가 집으로 들어가 보니 죽은 며느리의 제사를 치르는데, 그 여자가 바로 죽은 며느리였다는 이야기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