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잣이오(김선달 이야기)」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성격 트릭스터담
주요 등장 인물 김선달|잣 장수
모티프 유형 김선달 이야기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김선달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5년 8월 8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 있는 자택에서 한철주[여, 1921년 원동 출생]가 구술한 것을 채록하였다. 「잣이오(김선달 이야기)」는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사람 하나가 상점에 들어왔는데, 상점에 들어와서 옷을 가리키면서,

“저게 뭣이오?”

“옷이오.”

그래 들어갔지. 들어가서, 잣을 보고는,

“이건 뭡니까?”

“잣이오.”

그래, 그 잣을 까먹었어.

그다음에 다 까먹고는, 갓을 가지고 갔단 말입니다.

“저건 뭐요?”

“갓이오.”

그래 간단 말요. 그래, 상점 주인이,

“잣을 자시고, 값도 아니 물고 가시면 어떡하오?”

“오시오 해서 왔지요. 자시오 해서 먹었지요. 가시오 해서 가는 판이지, 돈은 무슨 돈?”

모티프 분석

한국의 봉이 김선달과 잣 장수의 이야기가 현지에 맞게 약간 변형된 형태이다. 원 이야기는 길거리에서 잣 장수에게 이게 무엇이오? 잣이오, 하는 대화가 이루어지지만, 이 이야기는 상점에 들어가는 것으로 시작한다. 현지의 상거래 형태가 난전이 아니라, 상점에서 주로 이루어지므로 그런 식으로 변형되었다고 추정된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