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술쟁이 전우치」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주요 등장 인물 전우치
모티프 유형 마법담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전우치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1978년에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있는 황만금 농장에서 고려인 노인들에게서 채록하였다. 2004년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된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에 수록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요술쟁이 전우치가 길을 따라 걸으며 보니 부잣집 옆에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 음악을 연주했고 북소리가 울려 퍼졌다. 전우치는 결혼식이 거행되었다고 생각하며 집으로 들어갔다. 그곳에서 부잣집 양반이 기생들과 모임을 하고 있었다. 기생들을 무릎에 앉히고 넓적다리를 때리며 술을 마시도록 강요했다. 양반들 자신도 술을 마시며 식사를 했다. 요술쟁이 전우치는 문지방 근처에 걸터앉아 식사에 부를 것인지 조용히 기다렸다. 주인은 곁눈질로 전우치를 볼 뿐이고 머슴에게 먹다 남은 것을 주고 저쪽으로 쫓아내라고 명령했다, 전우치는 감사를 표했고 떠나기 전에 말했다.

“풍요로운 식사와 훌륭한 모임이군요! 그러나 복숭아는 왜 보이지 않습니까? 복숭아 없는 식사는 무엇이란 말입니까?”

“너는 어떤 복숭아를 원하느냐? 이 멍청이야. 겨울에 복숭아를 어디서 찾을 수 있단 말이냐?”

“찾을 수 있습니다.”

“그럼 복숭아를 찾아와라! 너를 기다리마!”

전우치는 나갔다 잠시 후 돌아와 긴 도포 옷자락에서 붉은 복숭아를 꺼내 기생들 앞에 쏟아 놓자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성을 질렀다. 기생들이 복숭아를 집는 사이 전우치는 아무도 모르게 집을 떠났다. 그러나 복숭아를 베어 물자 즙 대신 피가 솟구쳤다. 복숭아가 아니라 남자들의 불알이었다. 그제야 술자리를 마련한 남자들은 자기 바지 속을 살펴보았다. 불알이 보이지 않았다.

다음번 전우치는 저잣거리를 지나다 두 사람, 순라군과 한 남자가 떠드는 소리를 들었다. 돼지머리를 서로 다른 방향으로 잡아당기고 있었다. 순라군이 한 손을 놓더니 남자의 귀때기를 때리기 시작했다. 남자는 휘청거리면서도 지지 않으려고 상대에게 눈을 부릅뜨고 있는 힘을 다해 울부짖었다. 전우치가 물었다.

“무슨 일이오?”

“마님이 돼지머리를 사 오라고 분부하셨거든요.”

“그런데?”

“제가 산 건데 이 사람이 빼앗았어요. 술안주로 필요하대요.”

전우치가 순라군에게 말했다.

“놔주시게.”

“주는 게 더 나을 게야.”

남자는 말을 듣고 멧돼지 머리를 내주었으나 순라군은 그것을 겨드랑이에 끼고 저쪽으로 가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죽은 돼지머리가 성을 내며 이빨을 드러내고 손목을 물어뜯었다. 순라군은 두려움에 울부짖었다.

“아이고, 도와줘! 돼지가 손을 물어뜯는다.”

순라군이 간절하게 빌자 돼지머리는 물어뜯은 손목을 놓았다. 전우치가 남자에게 말했다.

“뭐하느냐? 빨리 주워서 마님에게 가져가거라.”

이렇게 전우치는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못된 사람은 응징하고 착한 사람에게는 복을 주었다.

모티프 분석

전우치라는 요술쟁이가 있었는데, 전국을 유랑하면서 못된 사람은 응징하고 착한 사람을 도와주었다는 이야기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