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가지 장수들」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카라탈지역 우슈토베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4월 7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카자흐스탄 우슈토베시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장사
모티프 유형 영웅담
정의

카자흐스탄 우슈토베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언젠가 조선에 태어날 장사와 관련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4월 7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우슈토베시에서 리정숙 할머니[1926년 생]에게서 채록하였다. 리정숙 할머니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생하였으나 1937년 강제 이주로 카자흐스탄으로 오게 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원동 고려인 사이에는 조선에 장사가 태어난다는 설화가 있었다.

원동에서 저 조선에는, 하늘을 날아다니는 장사가 난다고 그렇게 말했어요. 하늘을 날아다닌다고. 이 땅을 주름잡아, 내가 여기 있다가, 몇 발짝 안 가, 저기 먼 데 가서, 주름잡아 댕긴다는 그런 장사가 나온다고 우리 아버지가 말했어. 옛날에는, 사람들이 날아다니고, 땅을 주름잡아서, 여기 있는 사람이 저기를 간단 말요. 그러니 아무리 먼 길이라도 빨리 간다고. 그리고 내 생각을 빼내고. 사람들에게다, 그 골에다, 내 정신 빼어내고, 꼼짝 못 하지.

모티프 분석

원동 고려인들은 조선 땅에 나라를 휘어잡을 장사가 태어난다고 믿었다는 이야기다. 고려인들이 극동에 거주할 당시 일제로부터 조국의 해방을 꿈꾸면서 전래한 이야기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