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를 용서한 형제」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8월 2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가정 교사|큰아들|작은아들|부자|어머니|포수
모티프 유형 효도담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매정한 어머니를 용서한 형제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5년 8월 2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감리교회에서 리 타냐 할머니[1920년 생]에게서 채록하였다. 리 타냐 할머니는 원동에서 출생하였으나 강제 이주로 카자흐스탄으로 오게 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한 고을에 잘사는 부자가 있었는데, 아들 둘이 있었다. 그 아들들을 공부시켰는데, 그것도 독선생님으로 삯을 내서 글을 배우게 했지. 아들들이 공부를 잘했어. 그러다가 남편이 앓다 죽는 바람에 그 재산이 아들들과 어매 것이 됐지. 그 큰 집 재산이 싹 다. 그래 세월이 흘러 선생질하는 남자 가정 교사가 다 컸지. 그래 그 어매하고 사랑하게 됐지. 이제는 아들들도 다 커서 재산이 아들들에게 넘어가게 됐거든. 그러면 가정교사한테는 돌아갈 게 없게 되거든, 아들들이 갖고 나면 가질 게 없어. 그래 한 날 그 어매에게 말했지.

“여보, 인제 당신과 못 살겠소.”

“어째 못 살겠는가?”

“이젠 자들[아들들]이 저렇게 컸는데, 이 집 재산 다 지이들에게 갖고 나면 난 아무것도 차려질 게 없는데, 내 당신과 무슨 이익이 있어서 살겠는가?”

“그럼 어쩌겠는가?”

“자들 치우라고. 이 집에서 자들 치우면 내, 당신과 살겠다.”

“어떻게 치우겠는가?”

“글쎄. 어떻게든 자들 없애 치우라고.”

남자하고 갈라서기가 아까워 동네 포수를 시켜 아들들을 산속으로 데려가 죽여 달라고 했지. 그 포수, 괘씸하기는 해도 돈을 벌어야겠거든.

한 날 포수가 집에 와서 같이 산에 가자고 하니까 아들들이 같이 따라 들어갔지. 깊은 숲 속에서 포수가 아들들에게 말했지.

“너네 둘 중에 누가 먼저 죽을랑가? 네 어미가 너네 둘 죽이믄 나 돈이 많이 주겠다 해서 내 너희를 데리고 왔지.”

형이 말했지.

“나를 먼저 죽이라고.”

동생이 말했지.

“나를 먼저 죽이라고.”

형제는 계속 서로 먼저 죽겠다 하자 포수가 그랬지.

“내, 너네 못 죽이겠다고. 너네 어데 먼 데로 가라고. 너네 어매 모르게 서리.”

포수는 돌아가서 아들들을 죽였다고 하고 큰돈을 받아 냈지. 아들들은 한참을 걷다 세 갈래 길을 만나 둘이 앉아서 각기 다른 길로 가기로 하면서 그러지.

“여기서 우리 만나자고. 동지에 만나자고.”

큰아들은 가다가 엄청난 집이 있어 찾아가 보니 그 집 아들 삯을 내서 선생에게 글을 배워 주는데 잘못 배워 주지. 아주 옳지 못하게 글을 배워 주지. 그래 주인 찾아서 말했지.

“이 집 선생이 아주 좋지 못하게 그 아들 글을 배워준다고양?”

“어째 옳지 못해?”

“옳지 못하게 배워 준다고.”

“그럼 네 그렇게 말하는 걸로 보니까 공부를 잘하는 사람 같으니 우리 아들 배워 주라.”

그래 그 사람 쫓아 버리고 큰아들이 그 집 아들 글 배워 주지. 그런데 작은아는 가다가 아주 구차한 집을 만났지.

“어쩌겠는가? 우리네도 구차한데. 그래도 어쩌겠는가? 의지 없이 그리 댕기는 거 불쌍한 거. 우리 집에 있으면서 물도 질어 노고 나무도 패고 우리 도와 달라고.”

그리 살다가 동지가 되어 만나기로 한 곳에 갔는데, 큰아는 잊어버렸지. 큰아가 만나기로 한 곳에 갔더니 동생이 왔다간 흔적이 있는 거야. 그래 집에 돌아와 큰아가 동생 생각에 기차게 우니 그 집 주인이 사정을 물었지. 어매 얘기만 빼고 사정을 다 말하니 주인이 동생을 찾아 데려오라고 하지. 그래 동생도 그 집에 와서 잘살다가 다 장성했는데, 하루는 형이 어매를 찾아보자고 동생에게 말했지. 그래 둘이 어매를 찾아가니 멍석을 펴놓고 피낟을 가득 쪄서 말리면서 머리는 싹 풀어헤치고 귀신 같은 게 앉아 있지. 어매는 그걸 말리느라 아들들이 자기 앞에 서 있는 것도 모르지. 아들들인 것도 모르고 누구냐고 물었더라지.

“어마이, 우리 모르겠는가고.”

그래 어매 기절하면서 막 울더라지. 그래 아들 둘이 그랬지.

“어쩌겠는가? 어매 우릴 어떻게 했든지 우리 어마이 몸에서 나온 자식이니까 우리가 어매를 모셔야 한다고.”

그래 그 집에 가서 어매가 있었는데, 형편이 너무 가난하게 되어 우리 맘이 좋지 않다고 말하니 어매 모셔오라고 하지.

“그럼 그 어마이 가 모셔오라고. 우리 곁에다 집을 짓고서리 그 뭐 같이 살지.”

그래 가들도 잘되고, 그 집도 잘되고, 그렇게 잘살더라.

모티프 분석

사랑과 돈에 눈멀어 두 아들을 죽이려 한 엄마가 세월이 흐른 뒤 사랑도 돈도 잃고 가난한 처지가 되었다. 장성하여 엄마를 찾아간 두 아들은 엄마의 상황을 알게 되었다. 엄마가 자신들을 죽이려 했던 일을 용서하고 엄마를 모시면서 잘살았다는 이야기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