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지매요」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잠빌주 타라즈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7월 15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잠빌주 타라즈시
성격 생활담
주요 등장 인물 한 아주머니|러시아인 조사관
모티프 유형 러시아인과의 잘못된 의사소통
정의

카자흐스탄 잠빌주 타라즈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러시아의 부칭과 관련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7월 15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타라즈시에서 유 라이사 할머니[1941년 생]에게서 채록하였다. 유 라이사 할머니는 타슈켄트 사범대를 졸업하였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여기[러시아]서는 이름을 붙일 때, 성, 이름, 아버지 이름, 이런 식인데, 한국 사람에게는 아버지 이름 부분이 없잖아요? ‘최 류드밀라 바실리예브나’에서 맨 끝은 아버지 이름이거든요. 바실리의 딸이란 말이지요. 그래서 패스포트를 만들 때, 나머지 부분을 만들어요. 그런데 전쟁통에 어떤 아줌마가 패스포트[여권]를 만드는데, 줄을 서서 자기 순서를 기다렸어요. 받아 적은 사람이, 뭐라고 말하면 받아 적는 거예요. 그런데 그 아줌마가 자기 순서인데 모르고 다른 데를 쳐다봤어요. 그러자 옆에 있던 사람이, “아지매요, 아지매요!” 하고 했어요. 아줌마 순서라고요. 그러니까, 받아 적는 사람이, 그 ‘아지매요’가 아버지 이름인 줄 알고 그대로 받아쓴 거예요. 그 사람의 이름을. 그래서 패스포트를 보면 “김 나탈리야 아지매요”라고 되어 있어요. 하도 이상해서 왜 그렇게 됐는지 물어보니까, 그 이야기를 하는 거예요. [웃음]

모티프 분석

고려인이 러시아에 들어가서 적응하는 과정에서 겪었던 생활담이다. 러시아 이름은 성, 이름, 아버지 이름[부칭]의 형태로 되어 있다. 부칭은 한국에는 없는 개념으로 아버지 이름에 ‘-오비치, -예비치’나 ‘-오브나, -예브나’를 붙여 만든다. 한 고려인 아주머니가 처음으로 서류를 작성할 때, 실수로 부칭이 ‘아지매요’가 되었다는 유머러스한 이야기인데, 전혀 낯선 언어와 문화를 접한 고려인의 심정을 느낄 수 있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