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전설」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성격 기원담
주요 등장 인물 남편|아내
모티프 유형 아리랑의 기원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아리랑’의 기원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5년 8월 4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 있는 자택에서 한철주 할머니[1921년 원동 출생]가 구술한 것을 채록하였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임진왜란 때에 한 부부가 살았는데, 남편이 전쟁에 갔지요. 이 여자는 3년 동안이나 남편을 기다렸죠. 그런데 조선에, 우리 고려 사람들에게 어떤 게 있는가 하면, 만약에 툇마루에 남자의 신을 놓으면 그 집에는 남자가 있다 해서 누구든지 건드리지 않는다. 그래서 이 여자가 남자 신을 툇마루에 놓았어. 그래 이 남자가 전쟁에서 오니까, 남자 신이 툇마루에 있단 말이지. 그래서 틱 돌아서서 넘어가죠. 고래를 넘어가요. 그래 그게 아리랑이라. “나 아(我), 이별 리(離), 주머니 랑(囊)”, 사랑이라는 게 “모새(모래) 사(沙), 주머니 랑”인데, 실사랑은 하나님밖에 없어요. 하나님 사랑은 변함없고 영원 무진하지만, 부부간의 사랑이나 형제간의 사랑이나 부모의 사랑은 모새[모래] 주머니에 연[넣은] 것 같다. 조금만 터지면 솔솔 나가고 아무것도 아니 된다, 그거요. 그래 이 여자가 남자가 돌아가는 거 보고, 3년 동안이나 그렇게 기다렸는데, 돌아간단 말이야. 그래 “여보 여보” 하며 따라가지. 그래 따라가는데, 그냥도 돌아보지 않고 가니끼이, 이 여자, 너무도 홰(화)가 나서, “나를 버리고 가시는 임은 십 리도 못 가서 발 탈 난다.” 이것이 아리랑이지, 알겠습니까?

모티프 분석

‘아리랑’의 기원에 대한 고려인들의 재미있는 설화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