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장수 설화」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카라탈지역 우슈토베  
시대 근대/개항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4월 7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카자흐스탄 우슈토베시
주요 등장 인물 아기 장수|부모
모티프 유형 장수담
정의

카자흐스탄 우슈토베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아기 장수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4월 7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우슈토베시에서 리정숙 할머니[1926년 생]에게서 채록하였다. 리정숙 할머니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생하였으나 1937년 강제 이주로 카자흐스탄으로 건너왔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카자흐스탄 고려인 사이에는 아기 장수가 태어나면 집안이 망한다는 속설 때문에 부모들이 겁이 나서 죽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아기 장수 배 위에 다듬잇돌을 얹어 죽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또 아이가 날개를 달고 태어나면 가위로 날개를 배서 죽게 만들거나 머저리로 만들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지금은 이는 사실 부모가 다른 사람들 보기 망신스러워 아이를 죽인 거나 다름없기 때문에 고려인이 깨지 못해서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모티프 분석

힘센 아이가 태어나거나 신체적 이상을 갖고 태어나면 부모가 창피하여 죽였다는 이야기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강현모, 「우즈벡 고려인의 구비설화의 양상」(『비교민속학』47, 비교민속학회, 2012)
  • 강현모, 「우즈벡 고려인 구비설화의 전승 내용과 의미」(『비교민속학』51, 비교민속학회, 201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