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장수의 모험」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소금 장수|여자들
모티프 유형 외설담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한 소금 장수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1978년에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있는 황만금 농장에서 고려인 노인들에게서 채록하였다. 2004년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된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에 수록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마흔이 다 되도록 소금을 파는 이가 있었다. 한 눈이 애꾸였으며 가진 재산은 늙은 말과 나르는 소금 가마니가 전부였으며 평생 혼자 살았다. 어느 날 산 고개를 넘어가다 마귀할멈의 은신처라고 불리는, 제물을 바치는 큰 바위 앞에 앉아 있었으나 제물로 바칠 것이 없었다. 아무런 이유도 없이 슬퍼지고 눈물이 흐르려고 했다. 마음속으로 기도 대신 가볍게 말했다.

“신령님, 필요한 게 있으시면 제게 있는 말, 물건 다 가져가십시오. 그렇지만 제게 있는 이 마지막 거시기만큼은 가져가지 마십시오. 그러면 그 녀석이 좀 더 하고픈 대로 움직일 수 있게 말입니다.”

소금 장수는 무릎을 굽히고 바지를 끄르더니 제물 바치는 바위 위에 자기의 거시기를 올려놓았다. 기도를 마친 뒤 풀밭에 기대 누웠다. 꿈에 체격이 아주 좋고 뚱뚱하며 놀라울 정도로 얼굴이 흰 여자가 나타났다.

“내가 오랫동안 이곳에 있었지만, 그런 사내는 본 적이 없었지. 네가 날 놀라게 했구나! 어서 말해 보게. 세상에서 가장 원하는 게 뭔지?”

“좀 더 자주 제 배를 여자 배 위에 올려놓는 것입니다.”

잠에서 깬 소금 장수는 어느 마을에 들르게 되었는데, 갑자기 문에서 한 노파가 튀어나오더니 말을 붙잡았다.

“서시게. 사위, 대체 장모 집을 그냥 지나쳐 가려는 건가? 마당으로 방향을 돌리게. 여기서 자넬 이미 오래 기다렸네.”

소금 장수는 영문도 모른 채 집으로 끌려 들어갔는데, 온갖 음식이 차려져 있었고 어느 살찐 젊은 여자와 침실로 떠밀려 들어갔다. 아침에 노파가 문을 두드렸다.

“여보게, 사위. 일어날 시간이네! 말에게 물과 먹이도 주고 자네도 아침을 들어야 하지 않나.”

방에서 흐트러진 채로 밖으로 나왔던 소금 장수는 이웃집 총각과 마주쳤다.

“누구예요? 사윈가요?”

“총각, 눈이 멀었어? 사위잖아.”

“이 사람은 청혼하러 왔던 아주머니 사위가 아닌데요!”

“설마?”

“설마라뇨? 그 사위는 오른쪽 눈이 애꾸인데 이 사람은 왼쪽 애꾸잖아요!”

모든 것이 밝혀졌고 소금 장수는 황급히 그 집을 떠났다. 저녁 무렵 산간 마을 외진 곳에 있는 집에 가서 하룻밤 묵기를 청했다. 집 여주인은 아름답고 싱싱했는데, 지금 오빠의 기일이라 나가야 하니 혼자 있어도 괜찮으면 들어오라고 했다. 그러면서 덧붙였다.

“저 말고는 누구에게도 문을 열어 주셔서는 안 됩니다. 잠을 다른 방에서 주무시고요. 전 늦게 집에 돌아올 겁니다.”

그런데 한밤중에 남자의 목소리가 들렸다.

“열어요!”

“안 돼요!”

“왜 그래? 내 사랑! 당신한테 돈을 갖고 왔다니까.”

“문에 걸린 안장주머니에 넣고 가세요. 다음번에는 돈 갖고 오지 마세요. 그런데 오늘은 제가 몸이 좀 안 좋아서.”

문 너머는 조용해지고 밤손님은 떠났다. 소금 장수는 곧 다시 잠들었다가 여주인이 제사에서 돌아왔을 때 깨어났다. 그 여자는 바로 집까지 등불을 들고 이모를 모시고 온 조카 애를 동반하여 돌아왔다. 그 여자는 그 아이를 밤에 집에 두지 않기로 하고 집으로 돌려보낸 뒤 문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소금 장수는 여자에게 문을 열어 주었다.

“그런데 누구 온 사람 있나요?”

그러고 나서 다시 소금 장수는 눈에 보이지 않는 산 고개 여주인[성황신]의 도움으로 공짜 행운을 얻어 바로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것을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다. 이후에도 소금 장수의 모험은 계속되었다.

모티프 분석

홀로 사는 소금 장수가 산 고개 성황신에게 자기 거시기를 제물로 바쳤다. 이상한 제물에 놀란 성황신이 소금 장수에게 소원을 묻자 여자와 자주 잠자리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후 정말 소금 장수는 성황신의 도움으로 여자들과 실컷 잠자리를 하게 되었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