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짧은 이야기 고뿐」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성격 언어 유희담
모티프 유형 두 마을|고씨|분씨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언어 유희의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5년 8월 2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감리교회에서 박 리자 할머니[1935년생]가 구술한 것을 채록하였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두 촌이 있었지 무슨요? 한 촌에는 ‘고’가라는 파밀리아[성씨]가 있었고, 그다음에 멀리 가서, 어떤 파밀리아가 있었는가 하이, ‘분’ (웃음) 그러니까, 내 이야기는 끝이 났습니다. 고뿐. (웃음)

모티프 분석

두 마을이 있었는데, 한 마을에는 고씨가 살고, 다른 마을에는 분씨가 살았다. 그래서 고뿐이라는 언어 유희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