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당한 집안」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관련 지명 대한민국 전라도|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임씨|김씨|임씨 아들|김씨 둘째 아들|김씨의 딸
모티프 유형 인과응보담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고려인 사이에서 전해 오는 욕심 때문에 한 집안이 몰락하는 내용을 담은 설화.

채록/수집 상황

「멸망당한 집안」은 1978년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있는 황만금 농장에서 고려인 노인들에게서 채록하였다. 2004년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된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에 수록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임씨 양반 집에는 빚을 갚지 못해 노예가 된 김씨가 있었다. 임씨 양반은 아직 결혼하지 않았다.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 젊은 임씨는 더 이상 김씨의 주인 노릇을 하지 않았다. 오히려 김씨에게 자기 하인들을 주었다. 임 양반은 김씨를 자기의 여종과 결혼시킨 뒤 작은 집을 나눠 주고 땅과 가축도 주었다. 하지만 새 가족은 시작부터 뭔가 잘 풀리지 않았다. 가축들은 죽어 갔고, 작물들은 뿌리가 썩어 갔다. 임 양반이 점을 치니 이곳이 그들에게 흉한 곳이니 다른 곳으로 떠나야 한다고 했다. 임씨 양반을 그들을 떠나보냈고 그들은 전라도로 갔다. 그들은 정말 운이 좋았다. 중국 상인들과 장사해서 아주 빨리 부자가 되었다. 하지만 임씨는 완전히 파산했다. 결혼도 아주 늦게 했는데, 부인이 임신했을 때 돈이 없어 늘 굶주렸다. 임 양반은 김씨가 부자가 되었다는 소문을 듣고 김씨를 찾아 전라도로 갔다. 목적지에 거의 다다랐을 때 학교에서 선생님으로 근무하는 친구를 만났다. 임씨는 자신의 처지와 지금 김씨를 찾아간다고 솔직히 털어놓았다. 그러자 친구가 말했다.

“가지 말게. 그 집안에 대한 나쁜 소문이 있네.”

임씨는 친구의 만류에도 김씨를 찾아갔다. 임씨의 사정을 들은 김씨는 도와주겠다고 약속하면서 임씨를 자신의 집에 묵게 했다. 임씨가 집으로 돌아갈 때 김씨는 많은 돈과 쌀, 여러 음식, 4개의 화폭과 비단을 말에 싣고 집까지 데려다주려고 했다. 그런데 이때 김씨의 둘째 아들이 아버지 대신 임씨를 배웅하겠다고 나섰다. 둘째 아들은 벌써 17살이었고 어른 못지않게 키가 크고 힘도 셌다. 그래서 김씨는 안심하고 둘째 아들에게 자기 대신 임씨를 배웅하게 했다. 그런데 어느 계곡 가에서 잠시 쉴 때, 김씨의 둘째 아들이 임씨의 등을 밀어 급류 속에 빠뜨렸다. 그때 임씨의 부인은 남편의 흐릿한 목소리를 들었다.

“나는 깊은 물속에 처박혀 있소. 너무 춥소.”

임씨의 부인은 남편이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님을 느꼈고 곧 아들을 낳았다. 아들은 잘생기고 영특했다. 아들은 여덟 살 되던 해 아버지를 찾아 나섰다. 수일 뒤 아버지가 머물렀던 마을의 학교에 도착했고, 선생님에게 자신이 이곳에 온 이유를 말했다. 선생님은 아무 말 없이 이곳에서 공부를 계속하라고 하여 그렇게 하기로 했다. 마침 김씨의 막내아들도 그 학교에 다녔다. 둘은 우정으로 맺어졌다. 졸업이 가까운 어느 날 김씨의 막내아들은 아버지에게 자기의 15살 난 누이를 자기 친구와 결혼시켜 달라고 애원했다. 김씨는 임씨의 아들이 무척 마음에 들었고 딸과 결혼시켰다. 이들이 결혼한 후 어느 날, 학교 선생님이 김씨를 찾아와 사위가 누구이고 어디에서 왔는지 털어놓았다. 임씨를 죽인 김씨의 둘째 아들은 자신에게 위험이 다가왔음을 깨닫고 임씨의 아들을 죽이기로 했다. 둘째 아들은 이 사실을 자기 부인에게 털어놓고 부인은 임 양반의 부인에게 이 사실을 털어놓았다. 부인은 남편 대신 자신이 죽기로 결심하고 밤에 남자 옷으로 갈아입고, 자신과 남편이 눕던 방문 가에 앉아 있었다. 드디어 둘째 오빠가 칼을 들고 들어와 여자의 가슴을 찌르고 도망갔다. 여자는 이미 죽음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도망가세요. 이 칼은 당신이 맞을 칼이었어요. 내일 결혼식이 있을 집으로 가서 부디 목숨을 건지세요.” 부인은 숨을 거두었고 임씨의 아들은 집에서 뛰쳐나와 다음 날 결혼식을 하는 집에 들어가 크게 소리쳤다. “공정한 재판을 해 주시오!” 그 결혼식의 신부는 그 도시의 재판관의 딸이자 죽은 아내의 친구였다. 재판관은 김씨의 둘째 아들을 놓고 재판했다. 그리고 서울 최고 법원에서의 판결을 위해 최고 재판관에게 문서를 보냈고, 서울에서 죄인의 집안을 몰살하라는 가혹한 판결이 내려졌다.

모티프 분석

김씨의 둘째 아들이 재물에 눈이 멀어 임씨를 죽였다. 시간이 지난 뒤 우연히 임씨 아들이 자신의 매부가 되자 매부마저 죽이려 했으나 매부 대신 여동생이 죽음을 맞이했고 그로 인해 집안이 몰락했다는 이야기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