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목 안다고 고개를 끄덕이네」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성격 외설담
주요 등장 인물 가난한 할아버지와 할머니
모티프 유형 가난한 삶 속의 해학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외설적 해학이 담긴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3월 29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리 스타스[1959년생]가 구술한 것을 채록하였다. 2008년 이복규 저,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할아버지가 할머니 방에 들어왔어요. 가난하니까 할아버지 바지가 벌어져서 x도 보이죠. 그러니까 할머니가 말씀하기를, “아이고, 그래도 면목 안다고[아는 사이라고], 고개를 끄떡끄떡하네.” [청중 최주호: 이건 일상생활에서 주고받는 농담이고, 옛날부터 내려오는 이야기를.] [조사자: 아니에요. 이런 이야기를 듣는 거예요. 이것은 아주 오래된 이야기에요. 알 수 없어요.] [청중 최주호: 그래요? 너무 짧잖아요?] [조사자: 긴 것도 있고, 짧은 것도 있어요.] [청중 최주호: 너무 야하잖아요?] [조사자: 야해야 재미있지.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어려운 생활을 견디며 살아왔던 거예요.]

모티프 분석

고려인 사이에 전승되는 외설담이다. 가난한 삶과 외설적 해학이 재미있게 어우러져 있는 이야기이다. 조사자의 말대로 가난한 생활과 어우러진 우리 민족의 이런 해학은 가난을 잠시 잊고 견디게 하는 힘이 되었을 것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