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의 효도」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정씨|임씨|며느리|배군|친구
모티프 유형 지혜담|효도담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시아버지에 헌신한 한 며느리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1978년에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있는 황만금 농장에서 고려인 노인들에게서 채록하였다. 2004년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된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에 수록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옛날 옛적 좋은 친구 사이인 임씨와 정씨가 살았다. 그들에게는 아이들이 있었는데 한 사람에게는 아들이, 다른 이에게는 딸이 있었다. 그래서 이들은 아이들이 다 자라면 결혼시키기로 약속했다. 정씨에게는 아들이 없었다. 정씨에게는 데릴사위인 임씨의 아들이 있었다.

정씨는 첫 번째 부인과 사별하고 재혼했는데, 두 번째 부인에게는 아들이 하나 있었다. 그래서 부인은 주인의 대를 사위가 아닌 자기 아들에게 물려주기 위해 비밀리에 고용한 살인자를 보냈다. 결혼식 날 밤, 젊은 두 신랑 신부가 침실로 들어가 허리띠를 막 풀 때 살인자가 방으로 들어와 신랑의 목을 베어 죽이고는 자취를 감추었다. 신부는 해치지 않았고 죽은 신랑의 잘려나간 머리는 찾을 수가 없었다. 이 무서운 사건을 신랑의 아버지인 임씨가 듣고는 몹시 화가 나 신부를 고소하고는 쓰러졌다. 그 사람은 신부에게 애인이 있어 이러한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며 죽은 남편과 함께 그 여자를 한 무덤에 산 채로 묻어야 한다고 했다.

신부는 무죄를 인정받을 만한 증거가 없었기에 자신에게 석 달의 기한을 달라고 부탁했다. 만약 이 기간에 자신의 무죄가 증명되지 않으면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 여자를 관가로 끌고 갔고 감옥에 가두고 매일 찾아와 심문과 갖은 고문을 했다. 그러나 그녀는 어떤 고통에도 굴하지 않고 자기의 죄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리고 심문을 받던 어느 날, 관가 앞 넓은 마당의 오래된 배나무 가지에 비둘기가 날아와 앉았다. 새는 부리로 배나무 잎사귀에 구멍을 내고 그것을 판사의 책상 위에 떨어뜨렸다. 사람들은 비둘기를 쫓아냈고 새의 행동이 뭔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한 판사는 잠시 생각에 잠겼다. 판사는 집에서 부인에게 모든 것을 말했더니 부인은 금세 알아채고 말했다. “그건 배군이란 자가 범인이라고 말해 주는 것 같네요.” “왜 그렇게 생각하오?” “왜냐하면 배는 배씨 성을 가리키고, 이곳은 군이니까 군이에요. 비둘기는 범인의 이름을 알려준 거예요.” 그 마을 주민 명단을 보니 정말 배군이라는 이름이 있었다. 배군은 체포되었고 참혹한 고문 끝에 모든 사실을 털어놓았다. 정씨의 둘째 부인도 체포되어 고문을 당했다.

“죽은 자의 머리는 어디에 있느냐?” “가루를 담은 자루에 있습니다.” 죄인들은 재판 뒤 사형되었고 신부는 석방되었다.

그 여자는 시아버지 임씨를 모시고 함께 살고 싶다고 했다. 임씨의 부인은 자식 잃은 슬픔에 그만 병에 걸려 죽고 말았다. 집에는 늙은 임씨 혼자였다. 젊은 과부 며느리는 늙은 시아버지 곁에 살았다. 그렇게 2년이 지난 어느 날 며느리는 임씨에게 3일 동안의 외출을 부탁했다. 며느리는 정말로 3일 뒤에 돌아왔는데, 자신의 오랜 친구를 데려와 시아버지 임씨에게 말했다.

“아버지, 우리 셋이 함께 살아요. 제 친구는 남편이 죽고 혼자 살고 있어요. 제 친구를 아내로 맞아 주세요.”

그렇게 하여 며느리는 시아버지와 자기 친구를 결혼시켰다. 임씨와 결혼한 여자는 곧 두 아이를 낳았고, 임씨와 아주 행복하게 살았다. 하지만 며느리는 재혼하지 않고 시아버지 집에서 시아버지와 새 시어머니를 도와 아이를 키우면서 쭉 혼자 살았다.

모티프 분석

남편을 잃고 과부가 된 며느리가 자신의 행복은 포기하고, 시아버지에게 효도하면서 평생을 살았다는 이야기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