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 이야기」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7월 18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성격 교훈담
주요 등장 인물 며느리|시부모|친정부모
모티프 유형 말실수에 대한 경계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전해 오는 말실수를 경계하는 고려인들의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7월 18일 이복규가 알마티시에서 김 로자 할머니[1938년생]가 구술한 것을 채록하였다. 김 로자 할머니의 아버지가 할머니에게 이야기해 준 것을 기억했다가 전해 주었다. 이복규가 출간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한 집에 며느리가 들어왔어. 남자 집은 잘살았는데, 며느리 집은 구차하게 살았지. 그래 며느리가 감자나 쌀을 조금씩 몰래 가져갔지. 몰래 가져갔어. 며느리의 어머니가 물었지. “네 자비로[스스로] 가져온 거냐?” “아니, 시어머니가 가져가라고 줬다”고 그랬어. 몇 달 지나 사돈들이 그래, “아이고, 쌀 보낸 거, 음식 그렇게 보낸 거 우리 잘 먹었다”고. 그래, 며느리 그 말 들으며 낯이 새빨개지고. 들어와서 어머니한테 말하지. “왜 그 말 했는가?” 하고. “아니, 반가워서 말했지.” 이 며느리 없어졌지. 뒷간 들어가서 보니까 목매달아 죽었지. 그래 우리 아빠가 그랬지. “사람이란 말이 무거워야 쓴다.”고. 그 말이 옳지? 말이 무거워야지. 들어도 궁리해 보고 말해야 한다고. 우리 아빠 그렇게 우리한테 이야기하면서 가르쳤어. “넘(남)이 한 번 주면 두 번 주라.”고. “남의 며느리 들어오면 자기 아들보다 며느리 더 생각하라고. 그게 남의 사람이니 더 생각하라.”고.

모티프 분석

말의 중요성, 말실수에 대한 경계를 이야기하는 설화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