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운명」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관련 지명 대한민국 전라도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부유한 아버지|작은딸|젊은 사기꾼
모티프 유형 피할 수 없는 운명|사기꾼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속아서 술주정뱅이에 시집간 여자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1978년에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있는 황만금 농장에서 고려인 노인들에게서 채록하였다. 2004년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된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에 수록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옛날 어떤 좋은 집안의 주인에게 두 딸이 있었다. 그런데 큰사위가 술꾼이고 난폭한 싸움꾼이었다. 그래서 둘째 딸은 술 마시는 사람에게는 절대로 시집가지 않겠다고 마음먹었다. 하지만 전라도에서 온 사기꾼이 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사기꾼은 말안장을 암소에게 채우고 꼬리 쪽을 향해 앉아 자기 앞에 짚단을 놓았다. 그리고 소를 타고 가면서 새끼줄을 꼬았다. 그리고 그 집 쪽으로 소를 몰았다. 그 집 대문 앞에서 사기꾼은 일부러 소에서 떨어졌다. 주인이 나와 놀라서 소를 왜 거꾸로 탔는지 물었다. 그러자 사기꾼은 자기는 전라도로 가는 중인데, 시간을 허비하고 싶지 않아 가는 길에 새끼줄을 꼰다고 말했다. 그리고 소에서 떨어진 건 이 집 앞에 있는 수수밭 때문이라고, 자기는 술을 만드는 수수 한 개만 보아도 취기가 돈다고 하였다. 주인은 사기꾼이 아주 마음에 들어 자기 작은딸과 결혼하라고 열심히 설득하였다. 그리고 많은 돈을 주어서 작은딸을 시집보냈다. 그렇게 시집보내고 한 해 농사가 끝난 가을에 전라도에 있는 딸 부부를 찾아갔다. 그런데 가 보니 작은사위가 큰사위보다 술을 더 잘 먹고, 재산을 모두 술 먹는 데 써 버린 것이었다. 아버지는 딸을 안고 통곡했다. “널 이 술고래 남편에게서 구하고 싶지만 어떻게 할 수가 없구나. 왜 우리가 이런 벌을 받는 걸까.” 딸이 대답했다. “운명이에요, 이건 우리 운명이에요, 아버지.”

모티프 분석

큰사위가 술꾼이고 난폭한 사기꾼이서 작은딸은 큰사위와는 전혀 다른 사람을 골라 시집보냈다고 생각했는데, 작은사위가 큰사위보다 더 지독한 술꾼이었다는 사실을 통해 운명은 피할수 없음을 이야기한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