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자 산삼」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침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6년 6월 30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침켄트주
성격 효행설화
주요 등장 인물 병든 어머니|아들|며느리|아들 부부의 아들
모티프 유형 부모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자식 희생
정의

카자흐스탄 침켄트주 고려인들 사이에서 전해 오는 효행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2006년 6월 30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침켄트에서 김옥순 할머니에게서 채록하였다. 2008년 이복규 저,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아들 세 명이 홀어머니를 모시는데, 어머니가 병이 들었다. 아는 사람에게 물었더니 세 번째 아들을 삶아 그 물을 마셔야 어머니가 산다는 것이다. 아들이 집에 와 부인에게 물었더니 어머니는 돌아가시면 다시 못 만나지만, 아들은 다시 낳으면 되지 않으냐며 그렇게 하라고 한다. 그래서 아들이 학교에서 돌아올 때 마중 나가서 업고 와서는 물이 끓는 솥에 넣어 버린다. 그리고 뚜껑을 닫고 끓이는데, 저기서 그 아들이 학교에서 오는 것이다. 이상해서 솥을 열어 보니 산삼이 끓고 있었다.

모티프 분석

부모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자식을 희생해서 약으로 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그대로 했더니 죽인 자식이 산삼이었다는 이야기로 전형적인 효행 설화이다. 그중에서도 희생효설화(犧牲孝說話)이다. 구술자는 성경에서 읽었다고 주장하나 한국의 전래 동화 「하늘이 내린 산삼 동자」를 읽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