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수리의 도움으로 장가들다」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관련 지명 대한민국 강원도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가난한 서씨|홀어머니|최 양반|최 양반의 딸
모티프 유형 역경의 극복|지혜로운 목적 달성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어머니의 지혜로 결혼하게 된 아들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1978년에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있는 황만금 농장에서 고려인 노인들에게서 채록하였다. 2004년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된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에 수록되었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홀어머니와 사는 서 씨는 나이가 차서 혼인할 때가 되었지만, 형편이 곤궁하여 여의치가 않았다. 그러던 차에 양반 최 씨 집에 일하게 되었는데, 그 집에 시집갈 나이의 처녀가 있는 걸 알고 밤낮으로 생각하게 되었다. 어머니를 졸라서 주인집 최 씨 집 처녀와 혼인을 청하였지만, 가난한 과부인 어머니는 모욕당하고 쫓겨 나온다. 이 이야기를 전해들은 서 씨는 집에서 뛰쳐나와 눈길 가는 대로 갔는데, 어느덧 설악산 계곡까지 이른다. 거기서 그는 머리 위에서 날아가는 독수리를 보고는 문득 생각이 떠올라 독수리가 사는 바위로 기어오른다. 그 후 어느 새벽 최 양반 네 창고 위에서 하늘에서 무서운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최 양반! 나는 하늘의 주권자로 너에게 명령한다. 너는 빨리 네 딸을 네 집에서 일하는 농부 서 씨에게 주어라. 이들의 결혼은 하늘에서 정한 것이다. 결혼을 내일 당장 하거라!” “그럼 나는 하늘로 돌아가겠다. 너는 머리를 들고 내가 하늘로 돌아가는 것을 보아라!” 최 양반이 눈을 들어 올려 보니 거대한 나무 꼭대기에서 붉은 불이 날아오르며 불꽃을 내며 하늘로 올라갔다. 다음 날 서 씨는 최 양반의 딸과 결혼하였다. 나중에 서 씨는 이 결혼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털어놓았다. 언젠가 독수리 둥지에 올라간 적이 있는데, 거기서 큰 독수리를 잡아 집에 데려왔다. 그다음에 새의 발에 긴 부싯깃을 묶어 새끼 독수리를 바구니에 넣었다. 어두워지자 나무 꼭대기에 독수리를 묶어 올리고는 부싯돌 조각으로 불꽃을 일으켜 새 발에 있는 부싯깃에 불을 붙였고, 어린 독수리를 풀어 주었던 것이다.

모티프 분석

역경을 극복하고 지혜를 발휘하여 목적을 달성한다는 이야기이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