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이야기」1-3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발하쉬지역 박박티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8월 9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박박티
성격 도깨비 설화
주요 등장 인물 도깨비
모티프 유형 도깨비|씨름|청도깨비|도깨비불
정의

카자흐스탄 박박티에서 고려인 사이에 전해 오는 도깨비에 관한 설화.

채록/수집 상황

「도깨비 이야기」1-3은 2005년 8월 9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박박티에서 문선진 할아버지에게서 채록하였다. 문선진 할어버지[1927년 원동 출생]는 강제 이주 이후 우슈토베에서 살다가 1969년부터 박박티에서 거주했다. 도깨비 이야기는 3개를 구술하였다. 2008년 이복규의 저작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첫 번째 이야기는 어떤 사람이 밤에 길을 떠났는데, 갑자기 뭔가 자신을 떡 치받아 내려다보면 자그마하고 올려다보면 컸다. 그것을 붙들고 밤새 씨름하고 뒹굴다가 아침에 일어나 보니 빗자루를 안고 있었다. 그게 바로 도깨비였다.

두 번째 이야기는 재산을 불려 주는 도깨비에 관한 이야기이다. 이 도깨비를 청도깨비라 하는데, 돈 잘 버는 집에 가서 도둑질하여 부자로 만들어 준다. 그러나 그 집에서 이 청도깨비를 푸대접하면 그 집 재산을 다시 다른 집으로 넘긴다고 한다.

세 번째는 옛날 노인들이 비 오는 날 산에 가면 불이 번쩍이는 귀신불이 있다고 해서, 비 오는 날 가보았더니 나무뿌리가 썩어서 거기서 불빛이 나는 것이었다.

모티프 분석

도깨비 설화의 요소인 씨름이나 도깨비불 등이 현지에서 변형되어 전승되었다. 한민족에게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도깨비불을 실증적으로 검증하는 이야기가 흥미롭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