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토기 장사하러 왔다 쫓겨 왔니?」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8월 2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성격 외설담
주요 등장 인물 토기 장수|동네 아주머니들
모티프 유형 의사소통|오해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에서 토기 장수와 동네 아주머니들의 오해와 관련하여 전해 오는 고려인들의 설화.

채록/수집 상황

「너도 토기 장사하러 왔다 쫓겨 왔니?」는 2005년 8월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 감리교회에서 이 소냐 할머니[당시 85세]에게서 채록했다. 2008년 이복규가 출간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예전에 고려인 부부가 사는데, 가난하게 살았다. 그들은 토기 장사를 해서 생활하였다. 하루는 토기를 메고 어느 집에 가니 마누라들이 숱하게 앉아 있었다. “여보 마누라씨들!” 하고 소리치니, “아이구, 저기 토기 장수 왔다.” 하고 모두 나와 앉아서 보는데 재깍재깍 안 사고, 이리 보고 저리 보고 할 뿐이다. 이 토기 장수가 참다가 기가 막혔다.

“아이, 아주머니네. 이거 살려믄 내 바지를 벗고, 아니 살래믄, 밑구멍 맞대고 가겠다고, 썅.” 이게 무슨 소리인가. 몹쓸 소리는 아니었던 게, 이 사람이 가난하여 옷에 주머니가 없었다. 그래서 부인이 토기를 팔면 속옷을 벗어 아래 양쪽을 묶어 거기에 쌀을 받아 오라고 했던 것이다. 그리고 밑구멍을 맞대고 가겠다는 것은 안 사면 토기를 도로 앉혀 놔 가지고 집으로 가겠다는 말이었다. 하지만 그의 말을 들은 아주머니들은 좋지 못한 사람이 왔다고, 아내들이고 남자들이고 다 나와 그를 두들겨 팼다. 토기 장수는 토기를 내버리고 옥수수 밭에 들어가 숨었는데, 토기 장수 앞에 개구리가 톡톡 뛰어왔다. 그러자 그 토기 장수가 말하기를, “야, 너도 토기 장사하러 왔다 쫓겨 왔니?”라고 했다는 것이다.

모티프 분석

토기 장수와 동네 아주머니들 사이 의사소통에 문제가 생겨 서로 오해하게 되었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