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 사는 집」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성격 설화
주요 등장 인물 우둔지|사리둔
모티프 유형 두 형제 이야기|도깨비|권선징악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두 형제와 도깨비에 관하여 전해 오는 고려인들의 설화.

채록/수집 상황

1978년에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있는 황만금 농장에서 고려인 노인들에서 채록하였다. 2004년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된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에 수록되었다. 2008년 이복규 저,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옛날에 두 형제가 살고 있었는데, 형은 우둔지, 동생은 사리둔이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형은 집과 땅을 모두 가지고 동생을 쫓아냈다. 동생은 울면서 집을 떠나 걷다가 어느 큰 나무 아래에서 쉬는데 호두가 머리 위로 떨어졌다. 사리둔은 호두를 옷에 넣으며 말했다. “이건 엄마를 위해 남겨 둬야지.” 두 번째 세 번째 호두가 떨어질 때마다 사리둔은 먹지 않고, 자기를 쫓아낸 형과 집에 두고 온 임신한 아내를 위해 넣어 두었다. 마지막에 떨어진 네 번째 호두만 나중에 배고프면 먹어야지 하고 넣었다. 다시 길을 간 사리둔은 버려진 폐가에서 밤을 보내야 했는데, 바닥에 먼지가 많아 다락방으로 올라갔다. 호두를 꺼내 입에 넣는데, 갑자기 아래에서 이야기하는 소리가 들렸는데, 도깨비들이었다. 도깨비들은 사리둔이 호두를 어머니와 형, 아내를 위해 남긴 걸 보고 착하다고 하였다. 사리둔에게 호두를 던져둔 게 바로 도깨비였다. 그러다 젊은 도깨비가 말했다. “불쌍한 놈, 마을 우물에 보물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나 봐.” 그 순간 사리둔이 호두를 깨물었다. 그 소리가 너무 커 도깨비들이 놀라서 도망갔다. 날이 밝자 사리둔은 우물 바닥에서 보물을 찾아 고향으로 돌아가 큰 집을 짓고 늙은 어머니와 아내를 데리고 왔다. 이 이야기를 들은 형은 동생을 찾아가 어떻게 부자가 되었는지 물었고, 동생은 숨기지 않고 다 이야기하였다. 그러자 형은 동생에게 자기를 쫓아내 달라고 부탁하고 동생이 갔던 길을 향해 뛰어갔다. 호두나무 아래에서 쉬는 형에게 호두가 떨어지자 첫 번째 호두는 자기가 먹고, 두 번째 호두는 아내를 위해, 세 번째 호두는 아들을 위해 옷에 넣고, 네 번째 호두는 말없이 주머니에 넣었다. 폐가에 도착한 형은 다락방에 올라갔다. 그날 밤 도깨비들이 와서 이야기를 나누는데, 형은 나쁜 놈이고 동생은 좋은 사람이라는 이야기였다. 그 이야기가 듣기 싫어 형이 호두를 입에 넣고 큰 소리가 나게 깨물었는데, 도깨비들이 도망가기는커녕 다락방에 올라와 우둔지를 끌고 내려와 바지를 벗기고 거시기의 끝을 3m로 길게 늘였다. 형은 지금까지 그것을 자루에 넣고 다닌다.

모티프 분석

두 형제와 도깨비 사이에서 발생한 사건을 중심으로 권선징악을 이야기한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