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름뱅이 아내」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우즈베키스탄주 타슈켄트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1978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4년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채록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
성격 외설담
주요 등장 인물 남편|바람둥이 아내|아내의 정부
모티프 유형 바람둥이 아내
정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서 게으름뱅이 아내에 관하여 전해 오는 고려인들의 설화.

채록/수집 상황

1978년 소설가 김 아나톨리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있는 황만금 농장의 고려인 노인들에게 채록하였다. 2004년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보이지 않는 섬: 한인 작가들의 산문과 시집]』이라는 제목으로 알마티시 지벡 졸리(Жибек жолы) 출판사에서 러시아어로 간행되었다. 2008년 이복규에 의해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서울 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어느 한 사람에게 정숙하지 못한 아내가 있어 온 동네를 돌아다니며 바람을 피웠지만, 눈에 띄지 않았고 늘 발뺌을 하였다. 남편이 아내의 꼬리를 잡으려 일이 있어 나가는데 외박을 할 거라 거짓으로 이르고 집 밖에서 숨어서 기다렸다. 저녁에 정부가 집에 들어가는 걸 보고는 문을 열라고 주먹으로 문을 치자 아내는 남편의 머리에 점토 병을 씌워 아무것도 보지 못하게 하고 그사이 정부는 도망을 친다. 격노한 남편이 아내를 때리자 아내는 어떻게 해도 눈치채지 못할 거라고 한다. 심지어 항상 같이 있어도 다른 남자와 다니는 걸 눈치채지 못할 거라고 한다. 이후 부부 싸움을 끝내고 남편이 잠들자 아내는 집이 덥다는 핑계로 잠자리에서 빠져나와 창가에 엉덩이를 갖다 내밀었다. 그리고 집 밖에서 기다리던 정부와 관계를 맺는다. 그러자 그들의 작은 집이 흔들렸고 놀라서 깬 남편 위로 관계를 마친 아내가 털썩 앉더니 아무것도 눈치 못 채지 않았냐고 말한다. 어차피 눈치를 못 챌 거니 자기를 가만 놔달라는 아내에게 남편은 너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네 말대로 해 주겠다고 말한다.

모티프 분석

해학적 필치로 바람둥이 아내의 행동을 그리고 있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Невидимый остров. Проза и поэзия корейских писателей』(Алматы: Жибек жолы,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