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집의 아내를 탐낸 부자」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채록|수집|조사 시기/일시 2005년 5월 14일
수록|간행 시기/일시 2008년 6월 20일
채록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주요 등장 인물 부부|양반|아들
모티프 유형 지혜담
정의

카자흐스탄에서 전해지는 아들의 지혜로 위기를 넘겼다는 고려인들의 전승 설화.

개설

「가난한 집의 아내를 탐낸 부자」는 빚을 많이 진 한 노인이 부자 빚쟁이에게 아내를 빼앗길 위험에 처했는데 아들의 지혜로 위기를 벗어났다는 이야기이다.

채록/수집 상황

2005년 5월 14일 이복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리 타냐 할머니에게서 채록하였다. 리 타냐 할머니는 1920년생으로 원동에서 출생하였으나 강제 이주로 카자흐스탄으로 오게 되었다. 2008년 6월 20일 이복규에 의해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 설화』[서울 집문당]에 수록되었다.

내용

「가난한 집의 아내를 탐낸 부자」 이야기는 정말 가난한 부부가 있었는데 이웃의 돈 많은 영감에게 빚을 지게 되었고 빚 대신 아내를 빼앗길 위기에 처했는데 아들의 지혜로 이 위기를 넘겼다는 이야기다.

가난한 부부가 아들 하나 데리고 모질게 구차하고 살고 있었지. 그 아이가 아직 조그마했지. 여섯 살인가 그랬지. 그런데 빚을 잔뜩 졌어. 주인이 불렀지.

“빚을 당장 갚아라. 안 그러면 네 아내를 데리고 가겠다. 빚을 갚든지 숫말이 새끼를 낳은 걸 가지고 와라. 아무 날까지 가져 오지 않으면 네 아내를 데려가겠다. 아내를 안 주면 아이를 데리고 가겠다고.”

그래 이 영감이 곰곰이 궁리를 해보니까 아이를 주는 것보다는 아내를 주는 게 좋겠단 말이야.

“아내를 주겠다.”

“그래, 그럼 그게 더 좋겠다.”

집에 와서 아내에게 말했지.

“아이를 가지고 가겠다고 하는데 내가 어쩌겠는가? 내가 궁리를 하다가 아내는 또 얻으면 되지만 아이는 내가 어디 가서 또 가지겠는가?”

“잘했소 영감. 어떻게 아이를 주겠는가.”

그러곤 영감 노친이 앉아서 그냥 울지.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가?”

그래 아이가 영감을 보더니 물었지.

“아니, 아부지, 왜 무슨 일이 있어서... 아부지, 무슨 일이 있어서 이렇게 우는가? 나도 좀 알자고.”

“야, 네 알 일이 아니다.”

“우리 가정에 아들이 내 하나뿐인데, 우리 가정에 무슨 좋지 않은 일이 있는가 알아야 하지. 그러니 아부지, 말하라고.”

그래, 말을 했지. 그래 아들이 그 집을 찾아갔지.

“여보, 양반님. 어째서 우리 어마이를 가져 가려고 하는가? 우리 어마이 아바이, 그렇게 재밌게 사는데. 우리 먹을 게 없어 구차해도 웃으며 살았는데. 그런데 무슨 일이기에 우리 어마이를 가져가기요?”

“너희 내게 빚을 잔뜩 졌는데 빚을 주지 않으니 어쩌겠는가? 그래서 네 어마이를 가져가려고 한다. 숫말이 새끼 낳은 걸 가지고 오면 안 데려가기로 했다.”

“그렇겠다고. 그런데 우리 아바이가 아이 낳고 앓고 있소?”

“이 자식아, 남자가 어떻게 아이를 낳느냐?”

“그럼 당신은 숫말이 새끼 낳는 것 봤소?”

결국 돈 많은 영감은 자기에게 빚을 진 가난한 영감의 아내를 빼앗아가려 했으나 가난한 부부의 아들과 논쟁에서 지는 바람에 포기하게 되었다고 한다.

모티프 분석

무척 가난한 부부가 여섯살박이 아들 하나 데리고 살고 있었다. 이웃의 돈 많은 영감에게 빚을 잔뜩 지게 되어 아내를 빼앗길 위기에 처했으나 아들의 지혜로 위기를 넘겼다는 이야기다.

참고문헌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집문당, 2008)
  • 이복규, 「중앙아시아 고려인의 구전설화 연구」(『동아시아고대학』16, 동아시아고대학회, 2007)
  • 강현모, 「중앙아시아 고려인 사회와 구비문학」(『민속연구』30,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