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할린 한인 장례 문화

원어 항목명 Поминки корейцев на Сахалине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러시아 사할린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원어 항목명 Поминки корейцев на Сахалине
정의

러시아 사할린주에 거주하는 사할린 한인에 전승되는 장례 문화.

개설

사할린 한인의 장례 문화는 사할린 지역에서 한인의 민족 정체성을 부각하는 기제로 역할을 하며, CIS 다른 지역 한인의 장례 문화와 큰 차이는 없다. 현대 장례식은 전통 방식과 현대 방식을 결합한 혼합 방식이며, 예전부터 3일장이 보편화되어 있는데 3일 동안 아들, 딸, 형제, 가까운 사촌 형제 등이 서로 돌아가면서 밤새 시신 옆을 지킨다. 생시에 몰랐던 사이였어도 같은 마을에 살고 있으면 장례식장을 찾아와 조의를 표하고 부조를 한다.

장례 절차

임종이 가까워지면 머리를 북쪽으로 향하게 누인다. 상황이 허락하지 않으면 서쪽으로 누이지만 동쪽이나 남쪽은 삼간다. 임종하면 망자를 집에서 가장 좋은 방에 누인 뒤 손과 발을 쭉 펴 차렷 자세로 하고 알코올로 몸 구석구석을 닦는다. 그 이후 망자의 혼을 가져간 정령들을 쫓아내면 망자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생각에 가족들은 망자의 혼을 부르기 위해 지붕 위에 올라간다. 지붕 위에서 망자가 마지막 입었던 옷을 막대기에 걸고 “19○○년 ○○에서 태어난 ○○○ 오시오. 복! 복! 복!”이라고 외친다. 막대기는 장례식이 진행되는 3일 동안 계속 꽂아 둔다. 이후 장남이 망자의 입에 쌀을 세 숟가락 넣으며 “백 석이오, 천 석이오, 만 석이오”라고 외친다. 그리고 입이 열리지 않도록 턱에서부터 줄을 당겨 머리에 묶은 뒤 수의를 입히고 귀와 코를 솜으로 막고 손, 발, 등, 어깨를 묶는다. 관이 있으면 바로 입관하고 관이 아직 준비되지 않았으면 칠성판 위에 시신을 모신다. 입관 전 한 번 절하고 입관 후 세 번 절하는데 관이 없으면 한 번 절한다. 시신을 흰 천으로 덮고 바로 얼굴을 가린 뒤 가운데 붉은색 명정을 두르고 그 위에 흰 글씨로 이름과 생년월일을 적는다. 여자가 명정에 적어야 할 내용이 더 많다. 남자는 자기 가문에 남아 있기 때문에 본(本)을 쓸 필요가 없지만, 다른 가문 출신의 여자는 저승에서 친정을 찾아야 하므로 본을 적어 준다. 이제 자식들은 망자에게 수의를 입힌다.

수의와 상복

수의는 가장 좋은 옷으로 입히는데 요즘은 환갑 때 입은 한복을 수의로 입을 때도 많다. 보통 수의는 관습적으로 부모님이 생전에 준비해 둔다. 상복은, 남자는 어두운색 옷을 입는데 보통 양복에 검은 완장을 팔에 두르며 여성은 밝은색 옷을 입어도 무방하지만 머리에는 흰 수건을 둘러야 한다.

장례 제사

3일 동안 하루 3회 망자를 위해 상을 차린다. 망자를 위해 닭, 바비 무리, 갈비, 술, 감자채, 달걀, 구운 생선, 지름굽, 보드카 같은 음식을 준비한다. 3일장을 치른 뒤 영구차가 장지로 출발하기 전 영구차 앞에 간단히 상을 차리고 제사를 올린다. 그 뒤 묘지에 가서 매장한 뒤 음식을 성대하게 차려놓고 첫 제사를 지낸다. 장남이 “혼은 이미 구차에 모셨습니다. 이제 가시면 볼 수 없습니다. 떠나시는 길에 예를 올립니다. 영면하소서.”라며 술잔을 올리고 삼배를 한다. 이어 항렬에 따라 잔에 술을 세 번씩 나누어 붓고 세 번씩 절을 한다. 사망 후 한 달 동안은 매일 음식을 준비하여 제사상을 차리고 두 달 뒤부터는 초하루와 보름에만 제사상을 차린다. 사망 후 3년 동안은 기일마다 묘지에서 제사를 지낸다.

매장 절차

장지에 도착하면 삶은 닭과 술을 진설하고 산신제를 올린 뒤 산소가 될 지점의 네 귀퉁이를 살짝 파고 그 위에 제물을 진설하고 삼배를 한다. 관을 파놓은 땅에 내려놓으면 장남부터 손으로 흙을 세 번 뿌린다. 봉분이 다 만들어지면 하산한다.

소상과 대상

임종 1년 뒤에 지내는 제사를 ‘소상’이라고 한다. 소상 날 아침 특별한 세례 의식을 거친 뒤 제사 음식과 제기를 준비한다. 보통 제사는 새벽에 지내는데 항렬에 따라 잔에 술을 세 번씩 나누어 붓고 세 번씩 절한다. 돌아가신 지 두 번째 해에 지내는 제사를 대상이라고 하는데, 절차는 소상과 유사하지만 대상은 상이 끝난 것을 의미한다. 사할린 한인은 소상 때 상이 완전히 끝난 것으로 간주한다. 제사는 설날, 광복절, 어버이날, 기일 날에만 지낸다.

참고문헌
  • Пак Сын Ы, 『А. П. Чехов и похоронные и поминальные обряды сахалинских корейцев, XI Чеховские чтения: А. П. Чехов: личность врача-подвижника в интерпретации современного общества』(Южно-Сахалинск: СахГУ, 2008)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