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닌의 길로』

원어 항목명 По пути Ленина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문헌/연속 간행물
지역 러시아 연해주지방  러시아 사할린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창간 시기/일시 1949년 6월 1일
개칭 시기/일시 1961년
개칭 시기/일시 1991년
원어 항목명 По пути Ленина
성격 기관지
판형 타블로이드판
정의

1961년 러시아 사할린주에서 발행된 전 연방공산당 사할린주 위원회 기관지이자 재러 한인을 위한 한글판 주간지.

개설

1949년 6월 1일 러시아 연해주 하바롭스크에서 발간된 전 연방공산당 볼셰비키 사할린주 위원회 기관지인 『조선의 노동자』가 1961년 『레닌의 길로』로 개칭되어 발간되었다.

창간 경위

러시아 사할린 한인에게 사회주의 이데올로기와 소비에트 사회의 우수성을 선전하고 한국 전통문화를 알리며 한국어를 보존, 전파하기 위해 창간했다.

형태

8면 타블로이드판이다.

구성/내용

‘소비에트연방의 소식’, ‘사할린의 소식’, ‘사할린 한인 소식’, ‘한국 전통문화와 예술’, ‘알림’으로 구성되었고 기사의 주된 내용은 소비에트 사회의 발전, 러시아 및 사할린 한인의 생활에 대한 것이었지만 사할린에 거주하는 러시아인과 다른 민족에 대한 소식도 전하였다.

변천과 현황

1951년 『조선의 노동자』사할린으로 이전하였고, 1961년 『레닌의 길로』로 개칭되었다. 1963년 사할린주 당위원회의 신문사 폐쇄 계획에 대항하여 전 사원이 반대 투쟁을 벌인 결과 신문사는 존속되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한국의 발전한 모습을 소개하기 시작했다. 1989년 한글 교과서를 발행하고 한글 강습소를 조직하여 한국어 보급 및 전파 활동을 시작했다. 1990년 전 연방공산당 볼셰비키 사할린주 위원회 기관지의 역할이 상실되어 『레닌의 길로』는 사실상 폐간되었다.

이후 사할린 한인 사회에서는 사할린 한인 간의 소통과 한국의 정보 전달 및 교류를 위한 한글 신문 발간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1991년 1월 1일 『새고려신문』이 창간되었다. 인쇄소가 조직되었고, 신문사 내 한글 학교가 조직[2학급, 학생수 30명]되었다.

의의와 평가

사할린 한인에게 한국 전통문화와 풍습을 널리 알리며 한민족 정체성을 강화하였으며, 순한글로 표기되어 한국어를 보존, 전파하는 데 기여했다.

참고문헌
  • Кузин Анатолий Тимофеевич, 『Исторические судьбы сахалинских корейцев』(Южно-Сахалинск: Сахалинское книжное издательство, 2010)
  • 뉴스로(http://newsroh.com)
  • 사할린 한인(http://sakhkor.ru/kontakty)
  • 새고려신문(http://cafe.naver.com/sekoreasinmun)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