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꼬무나』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문헌/연속 간행물
지역 러시아 아무르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창간 시기/일시 1933년 1월 22일
폐간|종간 시기/일시 1933년 4월 25일
제작|간행처 러시아 아무르주
성격 잡지
관련 인물 김태봉[주필]|한사윤[기자]
정의

1933년 1월부터 4월까지 러시아 아무르주에서 러시아 볼셰비키 공산당 흑하시 당 간부회가 재러 한인 대상으로 발행한 한글 잡지.

개설

『동방꼬무나』는 1933년 1월 18일 창간호가 간행된 후 1933년 4월 25일까지 모두 9호가 간행되었다. 현재 이 가운데 제2호, 제6호, 제7호 등이 결호이다. 주필은 김태봉, 기자는 한사윤이었다.

창간 경위

러시아 아무르주 당 간부회는 1933년 1월 18일 흑하시 구역 7개의 고려인 콜호즈, 사유즈(союз), 소학교, 전문 학교, 대학교에 다니는 고려인이 900명이나 되므로 이 고려인들에게 문화 군중 사업이 요구된다고 인식하였다. 이에 『동방꼬무나』를 발행하게 되었다.

구성/내용

『동방꼬무나』는 러시아 아무르주에 있는 고려인들이 제2차 5개년 계획에서 열심히 일하도록 고취하기 만들어진 신문이었다. 따라서 신문에는 제2차 5개년 계획에 관한 기사가 다수 실려 있다. 또한 농산물의 파종에도 관심을 갖고 쓴 기사가 있다.

의의와 평가

『동방꼬무나』는 러시아 아무르주에 한인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었으며 이들을 위한 교육이 조직적으로 수행되고 었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참고문헌
  • 『러시아·중앙아시아 한인의 역사』(국사편찬위원회, 2008)
  • 박환, 『러시아 지역 한인 언론과 민족 운동』(경인문화사, 2008)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