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콜호즈

원어 항목명 Корейские колхозы Узбекистана
분야 정치·경제·사회/경제·산업
유형 지명/시설
지역 우즈베키스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원어 항목명 Корейские колхозы Узбекистана
정의

1937년 러시아 연해주에서 우즈베키스탄으로 강제 이주당한 고려인들이 중심이 되어 조직된 집단 농장.

개설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집단 농장[콜호즈]은 1937년 연해주에서 우즈베키스탄으로 강제 이주당한 고려인의 경제 활동 중심지였고, 생활의 터전이었다.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주(州), 페르가나주, 시르다리야주, 사마르칸트주, 호레즘주, 카라칼팍스탄 자치 공화국을 중심으로 고려인 집단 농장이 설립되었다. 고려인 특유의 근면성과 탁월한 농사 기술로 인해서 다른 민족들의 집단 농장들보다 고려인 집단 농장의 생산성이 항상 높았다. 고려인 집단 농장은 고려인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밑거름이 되었으며, 고려인 사회가 한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고려인 집단 농장 대부분은 척박한 황무지에 있었기 때문에 대대적인 개간을 해야만 농사가 가능하였다. 우즈베키스탄의 대표적인 고려인 집단 농장은 타슈켄트주에 집중되어 있었다. 이곳은 치르치크강 주변에 있었기 때문에 강물을 끌고 와서 황무지를 개간하고 농사를 지을 수 있었다. 고려인 집단 농장들은 단기간에 엄청난 수확량을 달성하였다.

타슈켄트주의 대표적인 집단 농장은 황만금이 지도했던 폴리타젤(политотдел), 김병화가 지도했던 북극성 등이 있었다. 호레즘주에서는 유관선이 지도했던 스탈린, 니콜라이 김이 지도했던 ‘알 호레즘’이 유명하였으며, 페르가나주에서는 임명극이 지도했던 기간트가 대표적인 집단 농장이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고려인 집단 농장이 배출한 사회주의 노동 영웅은 100여 명이 넘었다. 폴리타젤 집단 농장의 문화 궁전은 고려인 집단 농장의 성과와 우수성을 단적으로 보여 주었다. 북극성 집단 농장은 김병화 집단 농장으로 불리기도 하였으며, 현재 김병화 집단 농장의 성과를 알리고 김병화 개인을 기리는 박물관이 있다.

건립 경위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집단 농장의 형성 과정은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 1937년 강제 이주 전에 연해주에서 설립되었던 집단 농장이 강제 이주와 함께 같이 이동한 경우, 둘째, 1937년 강제 이주 이후 새롭게 설립된 경우이다.

연해주에서 설립되어 우즈베키스탄으로 옮겨온 집단 농장은 기존의 집단 농장 명칭을 유지하거나 변경하면서도 연속성을 유지하였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새롭게 조직된 고려인 집단 농장은 1937년 고려인들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이후 소련 공산당과 우즈베키스탄 당국의 결정에 따라 우즈베키스탄에 살고 있는 고려인들로만 조직된 것이며, 1938년에 50개의 콜호즈가 조직되었다.

변천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집단 농장은 1938년 이후 인구 이동, 토지의 규모, 우즈베키스탄 당국의 결정에 따라 고려인 콜호즈 간에 합쳐지기도 하고, 우즈베키스탄인들의 집단 농장과 결합하기도 하였다.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집단 농장은 1991년까지 거의 대부분 남아 있었다.

구성

우즈베키스탄 전역에는 고려인들로만 구성된 집단 농장들과 우즈베키스탄인 등 다민족으로 구성된 집단 농장들이 있었다. 고려인들은 고려인들로만 집단 농장을 조직하는 것을 더 선호하였고, 또한 일반적이었다.

현황

현재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집단 농장은 1991년 우즈베키스탄이 소련으로부터 독립하면서 공식적으로 사라졌지만, 이곳을 중심으로 고려인의 일부가 사설 농장을 만들어 우즈베키스탄의 농산물 공급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참고문헌
  • 김 피오트르 게르노비치, 『재소 한인 이민사-스탈린의 강제 이주』(방상현 옮김, 탐구당, 1993)
  • 심헌용·한 발레리, 『중앙아시아의 코리안 에트노스-어제와 오늘』(이매진, 2013)
  • Коре Сарам(http://koryo-saram.ru)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