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방가르드

분야 정치·경제·사회/경제·산업
유형 지명/시설
지역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콜호즈
정의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주 칠리 지역에서 고려인 중심으로 결성된 벼농사 전문 콜호즈.

개설

1937년 연해주에서 강제 이주된 고려인 중심으로 결성된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설립 초기부터 벼농사에서 경이적인 생산량 증가를 보여 주었다. 소련 정부 당국으로부터 여러 차례 표창을 받고, 많은 고려인 사회주의 노동 영웅들을 배출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아방가르드 콜호즈를 소개하는 영상물이 여러 차례 제작되었다.

건립 경위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러시아 연해주 지역으로부터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을 하나의 경제 단위로 결속하기 위해 만들어진 벼농사 전문 집단 농장이었다. 당시 벼농사 불모지였던 곳에서 벼농사가 시도되었고, 이는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크질오르다가 소련 전체에서 벼농사의 중심지로 부각되는 데 큰 역할을 한 고려인 대표 콜호즈들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변천

제2차 세계 대전 시기에 성인 남성 주민이 노동 부대로 동원됨에 따라 콜호즈는 노동 일손과 기계 장비가 턱없이 모자랐음에도 국가 정책에 따라 고려인 콜호즈의 벼농사 재배 면적은 계속 확대되었다. 이 기간 동안 아방가르드를 비롯한 4개의 고려인 벼농사 콜호즈가 재배 면적을 3.5배 이상 확대했다. 이러한 전시의 생산량 증가로 인해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주에 있는 아방가르드를 포함한 4개의 고려인 벼농사 전문 콜호즈는 당시 기준으로 35만 루블 이상의 성금을 냈고, 10만 5,000루블 이상의 방위 채권을 구입하였으며, 상당량의 쌀, 다양한 규모의 물자들을 전선에 군수 물자로 보냈다.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벼농사에서 거둔 탁월한 성과, 이러한 과정에서 많은 기여를 한 농업 지도자 김만삼, 그리고 탁월한 성과를 기반으로 실시된 도정 공장 및 문화 회관 건설 등의 생활 기반 개선에 대한 상황들이 영상물로 제작되어 소개되기도 했다. 김만삼 이후에도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농장장이면서 아들이었던 김홍빈, 김만삼의 뒤를 이어 농업 기술 혁신 및 생산에 기여를 한 장금철 등의 많은 고려인 농업 노동 영웅을 배출하였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에는 콜호즈의 대형화 추진을 계기로 기존의 벼농사 중심 기능은 축산업과 농업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대단위 농업 콜호즈의 역할로 확대되었고, 벼농사를 중심으로 하고 있는 고려인과 축산업 같은 다른 농업 패턴을 가진 타민족 집단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계된 하나의 거대 농촌 생산 및 촌락 공동체로 규모와 역할이 확대되었다.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벼 생산량의 경이적인 증대뿐만 아니라 이른바 모래사막 지대에서 농업 기반 환경의 개선[수로 건설 등]을 통해 자연적인 장애를 극복하고 벼농사를 가능토록 한 대표적인 사례이다. 이로 인해 문명사적으로는 벼농사의 북방 한계선을 높이고, 암염 지대 토양에 관개를 통한 농사가 가능토록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였다.

구성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벼농사를 전문으로 하지만 채소를 키우는 작업반, 가축을 대규모로 키우는 축산 농장을 갖추고 있었다. 따라서 주변에 물을 끌어들이고 보존하기 위한 운하, 취수탑 등 수리 시설이 발달되어 있다. 일찍부터 트랙터, 콤바인 자동차 및 기타 선진화된 농업 기계를 보유하고 있었다. 콜호즈 내에 학교와 치료소, 산아소, 탁아소, 아동 공원, 구락부 등 문화 복지 시설이 완비되었다.

현황

아방가르드 콜호즈는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시의 남쪽 140㎞ 지점에 있다. 1970년대 이후부터 본격화된 고려인 젊은 세대들의 이농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현재 농장 구성원의 다수는 토착 민족인 카자흐인이 다수를 차지하는 공동체로 변모되어 있다. 벼농사를 짓고는 있지만 과거처럼 대단위 벼농사는 더이상 짓지 못하고 있다.

농장 관리 사무소 건물 옆에는 이 농장이 배출한 16명의 고려인 노동 영웅, 이에 상당하는 카자흐인 노동 영웅들을 기리는 기념비와 명패들이 세워져 있어, 과거의 영광을 보여 주고 있다. 1940년대 후반 건설되었던 콜호즈 관리 사무소 건물, 문화 회관 등은 여전히 동일한 용도로 이용되고 있다. 당시 콜호즈 내에 세워졌던 49호 중학교는 예전 건물은 그대로 남겨 둔 채 바로 옆에 1983년 새로운 건물을 세워서 운영하였다. 옛 49호 중학교 건물은 2015년 화재로 전소되어 현재는 공터로 남아 있다.

참고문헌
  • 심헌용·한 발레리, 『중앙아시아의 코리안 에트노스』(이매진, 2013)
  • 문화 콘덴츠 닷컴(http://culturecontent.com)
  • Ким Г. Н.·Мен Д. В., 『История и культура корейцев Казахстана』(Алматы: Гылым, 1995)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