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함덕

영문 Lee Hamdeuk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인물/예술인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출생 시기/일시 1914년
몰년 시기/일시 2002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47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62년
출생지 러시아 연해주 나홋카시
활동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파파니나 거리 70-1
성격 예술인
성별
대표 경력 고려극장 배우
정의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 있는 고려극장에서 활동한 고려인 연극 배우.

개설

이함덕[1914~2002]은 고려극장 제1세대 배우이며, 음악극에서 독보적인 존재였다. 이함덕은 1935년 러시아 연해주 신한촌에서 한 「춘향전」[1935] 공연에서 춘향 역할을 연기하였다. 50여 년 동안 고려극장에서 100여 편의 작품에 배역을 맡았다. 「홍범도」의 작가이자 배우인 태장춘의 부인이다.

활동 사항

이함덕은 1914년 러시아 연해주 나홋카에서 태어났다. 이함덕의 아버지는 당시 배우의 직업이 천대를 받던 때임에도 불구하고 이함덕이 극장에서 활동하는 것을 허락하였다. 이함덕은 소학교 4학년 때 소인예술단을 만들어 열정적으로 노래하고 춤을 추었다. 1932년 극동 어로조합 산하 극동 지역조합 선동조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이함덕은 1933년 고려극장에 입단하였고 독학으로 연기를 배웠으며, 당시 소련국립영화대학을 졸업한 최영과 최길춘 그리고 이길수로부터 도움을 받았다. 이함덕은 조선의 고전 민요와 잡가 등을 모두 외워서 노래하였다. 이함덕이 고려극장에서 부른 「날개타령」, 「춘향전」, 「사랑가」, 「기생점고」, 「새타령」, 「니나니타령」, 「육자배기」, 「도라지타령」, 「매화타령」, 「몽금포타령」, 「물레타령」, 「배꽃타령」, 「배타령」 , 「산염불」 등은 조선 말에 애창되었던 노래들로, 이함덕은 노트에 기록해 두었던 가사들을 고려인에게 알리기도 하였다. 이함덕이 부른 노래들은 곧 유행하였고 고려인들은 1960년대에도 이함덕이 부른 고전 노래들을 여전히 기억하였다. 고려인의 창작 가요도 고려극장 공연에서 노래로 공연되었는데, 약 20여 곡에 이르렀다. 그중 박영진 작곡 「동그랑 타령」, 작곡 미상 「쌍둥 아들」, 연성용 작사와 김홍률 작곡 「비판 묶음」이 유명하였다. 2002년 사망하였다.

저술 및 작품

이함덕태장춘의 부인으로 「홍범도 일기」를 친필로 베껴서 후대에 전했다. 1935년 고려극장에서 상연한 최초의 민족 고전극 「춘향전」에서 춘향을 맡아 공연하였다. 1959년 카자흐스탄 고려인 작곡가이며, 음악 인류학자인 정추가 이함덕의 노래책을 손으로 베끼고, 이함덕의 노래를 녹음하였다. 1960년대~1970년대에 정추가 채록한 노래들은 작곡가이며, 음악 인류학자인 김보희와 한양대학교 국문과 정민 교수에 의해 정리되었고, 국사편찬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한양대학교 출판부에서 2005년에 출판되었다.

상훈과 추모

이함덕은 1947년 소련 시기 카자흐스탄의 공훈 배우가 되었고, 1962년 인민 배우 칭호를 받았다.

참고문헌
  • 『흐르는 강물처럼, 사진으로 보는 고려극장 66년(1932~1998)』(고려극장 66주년 편집위원회, 1998)
  • 김보희·정민, 『정추 채록 소비에트 시대 고려인의 노래』1(한양대학교 출판부, 2005)
  • 『고려극장의 역사』(최영근 외, 라리테트: 알마티, 2007)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