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춘섭

원어 항목명 Пак Чун Соп
영문 Park Chunseob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인물/예술인
지역 카자흐스탄 알마티주 알마티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출생 시기/일시 1913년
활동 시기/일시 1934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56년
몰년 시기/일시 1996년
출생지 러시아 연해주 포시예트시
활동지 러시아 연해주
활동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파파니나 거리 70-1
원어 항목명 Пак Чун Соп
성격 예술인
성별
대표 경력 고려극장 배우
정의

카자흐스탄의 고려극장에서 활동한 고려인 연극배우.

개설

박춘섭[1913~1996]은 1934년 고려극장에 입단하여 12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한 연극배우로, 즉흥 연기에 능하고 깨끗한 발성으로 잘 알려졌다. 1956년 카자흐스탄 공화국 공훈 배우 칭호를 받았다.

활동 사항

박춘섭은 1913년 러시아 연해주 포시예트 광동촌에서 태어났다. 박춘섭은 7년제 학교를 다녔는데 ‘이일’이라는 교사의 영향으로 연극배우를 꿈꾸게 되었다. 박춘섭은 어린 시절 아마추어 연극단이었던 소인예술단에 참가하여 순회공연을 다녔다. 학교 졸업 후 어로협동조합에 다녔는데, 당시 해마다 열렸던 씨름대회에서 박춘섭은 일등을 차지할 정도로 신체가 건강하였다. 1934년 고려극장에 입단하여 1년간 견습 생활을 거쳐서 연극 「춘향전」에서 운봉의 역을 맡게 되었다. 연기 전공자인 채영이길수의 도움으로 발성과 몸짓을 배웠다. 박춘섭의 무대 언어는 독특하였는데, 즉흥 연기에 능하였고 발음도 깨끗하여 라디오 방송에서 녹음을 해달라는 초대를 받기도 하였다. 1996년 사망하였다.

저술 및 작품

박춘섭은 골도니의 「두 상전의 하인」에서 트루활디노 역을 맡아 민첩하고 재치 있으며 온화한 인물로 묘사하였고, 쉬토크의 희곡 「레닌그라드의 큰길」에서 세몬 세모노비치 역을 하였다. 김두칠의 희곡 「논개」에서 맡은 만봉 역과 「온달전」에서 맡은 왕 역은 관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고려극장에서 공연된 연극 중에 박춘섭이 출연한 작품은 120여 편이나 되었다.

상훈과 추모

1956년 카자흐스탄 공화국에서 공훈 배우 명칭을 받았다.

참고문헌
  • 최영근 외, 『고려극장의 역사』(알마티: 라리테트, 2007)
  • 『흐르는 강물처럼, 사진으로 보는 고려극장 66년(1932~1998)』(고려극장 66주년 편집위원회, 1998)
  • 김보희, 「소비에트 시기 고려극장의 역사와 음악 활동 Ⅰ: 원동 시기를 중심으로」(『한국음악연구』46, 한국국악학회, 2009)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