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7년 북사할린 한인들의 강제 이주

원어 항목명 Депортация корейцев Северного Сахалина в Среднюю Азию в 1937 г.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사건/사건·사고와 사회 운동
지역 러시아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발생|시작 시기/일시 1937년 8월 21일
종결 시기/일시 1937년 10월 20일
발생|시작 장소 러시아 사할린주
종결 장소 카자흐스탄
종결 장소 우즈베키스탄
원어 항목명 Депортация корейцев Северного Сахалина в Среднюю Азию в 1937 г.
성격 사건
정의

1937년 소비에트 연방 정부가 러시아 북사할린 한인들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시킨 사건.

개설

1937년 한인 강제 이주는 소비에트 연방 정부의 민족 재배치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8월 21일 법령 발표 이후 10월 5일부터 10월 20일까지 모두 1,155명의 한인이 북사할린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되었다.

역사적 배경

북사할린과 일본령 유즈노사할린스크 카라푸토는 지리적으로 매우 가까웠다. 소비에트 연방과 일본이 긴장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에트 연방 정권은 사할린에 살고 있는 한인들을 일본 스파이이자 인민의 적으로 생각하였거나 그렇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였다. 이미 1933년 몇몇 사할린 한인들은 스파이라는 죄명을 쓰고 여러 형벌에 처해지기도 했다.

북사할린 한인의 이주는 스탈린과 몰로토프가 승인한 1937년 8월 21일 자 전연방 볼세비키 공산당 중앙 위원회와 소비에트 인민 위원회 공동 법령 제1428—326호 「극동 국경 지역 한인 이주에 관하여」와 1937년 8월 21일 자 전연방 볼세비키 공산당 중앙 위원회 정치국 결정 문제 페(П)51/734호의 “일본 스파이의 극동 지역 침투를 차단하기 위해 극동 국경 지역의 모든 한인을 카자흐스탄 공화국 남쪽 지역, 카자흐스탄 공화국 남동쪽의 발하시 지역, 카자흐스탄 공화국 남쪽과 우즈베키스탄 공화국 북쪽에 위치한 아랄해, 우즈베키스탄 공화국으로 이주시킨다.”에 근거했다.

경과

1937년 8월 24일 북사할린 한인 이주에 관한 소비에트 연방 내무 인민 위원부 예조프의 명령을 시작으로, 사할린주 트로이카에 의해 10월 5일부터 10월 20일까지 강제 이주가 진행되었다.

소비에트 연방 내무 인민 위원부 예조프는 1937년 8월 24일 자 비망록 제516호에서 소비에트 연방 내무 인민 위원부 극동 위원회 총책 류슈코프에게 다음과 같은 지령을 내린다.

1. 한인의 다른 지역 이주를 금한 뒤 한인의 수를 정확하게 뽑아 낼 것. 2. 반 소비에트 활동이나 스파이 활동을 하고 있다고 의심되는 자는 체포하여 간단한 심문을 거친 뒤 사건을 정식 기소하여 재판에 회부하거나 트로이카의 판결에 넘길 것. 3. 폭력 행위, 스파이 활동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한인과 러시아인에 대한 작전을 강화하고 도심에서 무질서한 행위가 발생하지 못하도록 소비에트 연방 내무 인민 위원부와 경찰의 활동을 강화할 것. 4. 한인 이주는 지역 이주 위원회가 확정한 명단에 근거하여 신속하게 진행할 것. 적위군, 내무 인민 위원부, 국방 산업과 관련이 있는 한인의 이주는 허용하지 말 것. 5. 한인 이주를 준비하고 수행하기 위해 각지역에 당 대표, 소비에트 기관, 내무 인민 위원부 기관의 대표로 트로이카를 조직할 것. 6. 열차 칸마다 관리자와 경찰을 배치할 것. 이주자들을 열차에 승차시킨 뒤 이주 위원회의 서명이 적힌 이름표를 나누어줄 것. 7. 열차 안에서 한인들의 연대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 8. 이주 기간 국경 경비대를 3,000명으로 증가하여 국경 수비를 강화할 것. 9. 노동자, 농민, 적위군 병사, 국경 경비대 병사, 경찰 출신 한인은 국경에서 소집하고, 국경 경비대 지도부 출신 한인은 내륙 지방으로 이주시킬 것. 상사, 중사, 일반 병사는 가족과 함께 이주시킬 것. 여권을 비롯한 다른 서류들은 열차에 승차한 뒤 회수할 것. 개인 소유물이나 귀중품을 가져가는 것은 허락할 것.

예조프의 지령은 극동의 정부 산하 기관에 일괄 전달되었다.

해당 지역의 기관은 북사할린 한인 이주와 관련된 전 과정을 1주 5회 중앙 부처에 전신으로 보고했다. 동시에 모스크바 중앙 부처에서는 카자흐스탄 공화국과 우스베키스탄 공화국으로 북사할린 한인 이주와 관련된 암호 전문을 발송했다. 당시의 전신 보고 내용에는 “이제부터 카자흐스탄 공화국과 우스베키스탄 공화국은 한인 이주민들의 거주지를 물색하고 그들이 신속하게 경제적 안정을 찾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다른 지역으로 한인의 도주를 방지할 수 있는 방법과 일본인과 한인의 접촉을 차단할 방법을 모색할 기관을 조직해야만 한다.” 등이 있었다. 소비에트 연방 정부는 북사할린 한인 이주를 정당화하기 위해 내무 인민 위원부 특별 보도국을 통해 “한인의 대다수가 이주에 만족하고 있으며 이주 이유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는데 일부 한인 지도자들이 이주에 무관심하거나 부정적인 태도를 보인다.”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소비에트 연방 정부는 사할린 한인들은 일본 스파이의 핵심 요원이므로 사할린에 남겨 두는 것은 매우 위험한 행위라고 판단했다. 북사할린 한인 이주는 전연방 공산당[볼세비키] 주(州) 위원회 제1 서기 율랸스키, 주 집행 위원회 위원장 그로모프, 내무 인민 위원부 주 관리국 국장 드레코프로 구성된 사할린주 트로이카에 위임되었다. 이주 시기는 10월 5일부터 10월 20일까지로 정해졌다.

사할린주 트로이카는 북사할린 한인 이주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규칙을 정했다.

1. 이주 대상자는 사할린 주의 모든 한인이다. 2. 경제 공동체나 마을 단위로 이주할 것을 제안한다. 3. 모든 이주민에게 임금 2주 분의 휴일 수당을 지불한다. 4. 이주를 할 때 개인 재산, 생산 도구, 가축은 가져가도 된다. 이주민의 부동산은 보험가에 따라 지불한다. 5. 콜호즈에 남겨진 재산은 평균가를 책정해서 지불하되 그것이 여의치 않으면 액면가로 지불한다. 분할 불가능한 펀드 예금은 이주할 지역의 은행으로 이체한다. 6. 수확하지 않은 종자는 평균 생산량에 근거해 보상금을 지불한다. 모든 가축은 새 이주지에서 방목할 조건이 되는 기관으로 인도한다. 7. 사할린에 남겨진 재산은 이주지에서 현금으로 수령할 수 있게 한다. 한 가구 당 현지 정착비는 대략 6,000루블로 추정되므로 이주한 뒤 현금이 필요할 것이다. 8. 이주민의 빠른 이송을 위해 군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교통수단을 포함하여 지역의 교통수단을 총동원한다.

위 규칙을 실행하기 위해 지역의 공산주의자와 공산 청년 동맹원들이 동원되었다. 그들 중 일부는 이주민 명단 작성, 여권과 무기 회수, 한인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다. 또 다른 일부는 경제적인 문제, 기술적인 문제, 재산 문제를 처리했다.

결과

1937년 강제 이주로 인해 모두 1,155명의 한인이 북사할린에서 중앙아시아로 이주되었고, 극동 지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한인 사회가 완전히 붕괴되었다.

의의와 평가

소비에트 연방 정부의 민족 재배치 정책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이주되면서 북사할린 한인 사회는 해체되었고 연대감이나 공동체 의식도 붕괴되었다.

참고문헌
  • Кузин Анатолий Тимофеевич, 『Исторические судьбы сахалинских корейцев』(Южно-Сахалинск: Сахалинское книжное издательство, 2010)
  • Дин Юлия Ивановна, 『Корейская диаспора Сахалина: проблема репатриации и интеграция в советское и российское общество』(Южно-Сахалинск: Сахалинская областная типография, 2015)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