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회

한자 彰義會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러시아 연해주지방  
시대 근대/개항기
상세정보
설립 시기/일시 1908년
해체 시기/일시 1909년 7월 이후
성격 의병 단체
설립자 이범윤
정의

1908년 러시아 연해주에서 조직된 재러 한인 의병 단체.

개설

창의회(彰義會)는 1908년 무렵 이범윤(李範允)이 결성한 의병 단체이다. 이범윤최재형(崔在亨)으로부터 군자금을 제공 받는 한편 동지들을 각지로 파견해 의병을 규합하고 군자금을 모금했다. 창의회이범윤이 총재를 맡았으며, 초기 조직원은 600여 명에 이르렀다. 이범윤연추에 사무소를 설치하고 이승호에게 실무를 담당시켰다. 이후 1909년 무렵에는 이승호가 중앙 사무를 담당하고 홍범도연해주 지역 일대의 창의회 활동을 관장하는 방식으로 변화했다.

설립 목적

창의회의 정확한 결성 시기는 분명하지 않다. 다만 1908년 7월 의병들의 국내 진공 작전에 창의회 소속 인물들이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 이전에 창의회가 설립되었다고 볼 수 있다. 이범윤은 박치익, 강윤혁, 김정익, 이병순, 이종린, 이우종, 최도원, 장봉한, 엄인섭, 김기룡, 안중근 등과 함께 창의회를 유지 운영했다.

변천

창의회연추에 중앙 본부인 사무소를 설치하고 상주 인원을 두어 의병 사무 일체를 담당하게 했다. 연추에 설치한 창의회 사무소는 창의대 총영소 혹은 창의소 등으로 불렸다. 사무소는 이범윤이 총괄하고 이승호가 실무를 담당했다고 알려져 있다. 이후 창의회의 실무는 1909년 이승호와 홍범도 두 사람이 나누어서 하게 된다.

이범윤블라디보스토크에서 유인석(柳麟錫) 등과 공동 전선 구축을 협의하는 한편 1909년 7월 정예 병력 200명을 이끌고 두만강을 건너, 함경북도 경원의 신아산(新阿山)에서 일본군 수비대를 전멸시켰다. 또한 회령의 영산(永山) 등에서도 일본군과 전투를 벌였다. 그러나 이후 지도부 내부의 알력과 투쟁 방법의 차이 등이 나타나면서 창의회의 활동은 흔들리기 시작한다. 결국 최재형이범윤 암살 미수 사건에 연루되면서 창의회는 해체 위기에 직면했다. 이후 최재형엄인섭 등은 동의회(同義會)를, 이범윤유인석, 차석보(車錫甫)와 함께 성명회(聲明會)를 조직해 각각 항일 운동을 펼쳤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연추에 설치된 창의회 사무소에서는 이승호가 실무를 전담하면서 의병 소모, 군자금 모집, 무기 수집 등의 사무를 전담했다. 1909년 홍범도가 실무에 참여하면서 업무가 나뉘기 시작했다. 이승호는 연추에 설치한 본부를 담당하며 실무를 처리했고, 홍범도는 니콜리스크우스리스크, 수찬, 블라디보스톡 일대의 창의회 활동을 관장했다. 이승호와 홍범도는 각지에 산재했던 사령장과 연락을 취하며 조직을 운영해 나갔다.

의의와 평가

창의회연해주에서 활동했던 대표적인 의병 단체였다. 이범윤을 중심으로 이승호와 홍범도가 실무를 담당하였고, 연해주 지역에서 의병 결사로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했다. 창의회의 항일 투쟁 정신과 인맥은 의병 운동과 독립운동의 연계를 실현하는 계기가 됐다.

참고문헌
  • 박민영, 『대한제국기 의병 연구』(한울, 1998)
  • 『한국 민족 문화 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