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문사

한자 普文社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러시아 하바롭스크지방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설립 시기/일시 1917년 9월
해체 시기/일시 1918년 9월 4일
변천 시기/일시 1918년 4월
성격 출판사
설립자 이한영|김립
정의

1917년 러시아 하바롭스크주에서 재러 한인들의 발기로 결성된 한인사회당 산하 출판사.

개설

보문사는 1917년 9월 러시아 하바롭스크 한인들에게 민족 문화를 보급하기 위해 이한영, 김립의 발기로 결성된 출판사이다. 러시아 하바롭스크 지역 한인들에게 한인의 민족 문화와 마르크스주의 정치 서적을 보급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보문사는 1918년 4월 28일 최초의 사회주의 정당인 한인사회당 결성과 함께 한인사회당 산하 출판사로 성격이 전환되었다. 한인사회당의 산하 출판사가 된 보문사는 극동소비에트 정부의 재정 지원을 받아 한글로 된 한국 역사, 지리 교과서를 간행했으며 마르크스주의 정치 서적도 한글로 번역하여 출판하였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보문사는 민족 문화를 보급하기 위해 한국 역사, 지지(地志) 등의 교과서를 간행하려고 준비하였다. 한인사회당에는 보문사를 발기했던 김립이 선전부장으로 참가하고 있었다. 김립한인사회당의 선전 활동을 위해 보문사를 활용하기로 하였다. 한인사회당은 극동소비에트 정부의 수장 크라스노소코프를 통해 석판 기계 1대, 인쇄 비용 5,000루블과 1,000루불 이상의 가치가 있는 지물(紙物)을 기부받았다. 극동소비에트 정부의 재정적 지원을 기반으로 보문사는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한글로 한국 역사 외 지리 교과서를 집필하여 간행했다. 그리고 러시아 지역에서 만들어진 정치 서적들과 마르크스주의 서적들을 한글로 번역하여 출판하기 시작했다. 이런 출판 작업을 위해 한문 번역은 김립, 유동열이 담당했으며, 러시아어 번역은 김진보, 오와실리 등이 담당하였다. 대표적인 출판물은 계봉우의 『조선 역사』이다.

이후 하바롭스크 극동소비에트 정부가 백위파와 일본군의 공격에 함락되자 출판에 관계한 유동열 등의 인원들은 모두 흩어져 떠났고, 보문사가 소유하고 있었던 석판, 지물, 금전 등은 하바로프스크 한인거류민회 회장 장호문이 보관하기로 하였다.

의의와 평가

보문사는 길지 않은 기간동안 활동했지만, 러시아 지역 한인들에게 민족 문화와 마르크스주의 사상을 보급한 출판사였다. 또한 최초의 한인 사회주의 정당인 한인사회당의 선전 활동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는 점에서 초기 한인 사회주의 운동이 어떻게 활동했는가를 보여 준다.

참고문헌
  • 임경석, 『한국 사회주의의 기원』(역사비평사, 2003)
  • 계봉우, 「아령실기」(『독립신문』, 1920. 2. 20~1920. 4. 1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