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단지회

한자 同義斷指會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러시아 연해주지방  
시대 근대/개항기
상세정보
설립 시기/일시 1909년 2월 26일
성격 항일 독립운동 결사
설립자 안중근 외 11명
정의

1909년 2월 26일 러시아 연해주 연추 부근에서 안중근과 11명의 애국지사들이 무명지를 잘라 결성한 항일 독립운동 결사.

개설

1909년 2월 26일[음력 2월 7일] 러시아 연해주 연추(煙秋) 근처의 하리에서 결성되었다. 동의단지회는 항일 운동 단체로서 의병 운동을 중시하던 결사 조직이다. 일본의 이토 히로부미 등 주요 지도자들와 친일 한인 처단과 의병 재거(再擧) 활동을 중심으로 항일 운동을 전개하였다.

설립 목적

일심 단체로 나라를 위해 몸을 바쳐 조국 독립의 목적을 도모하였다.

변천

1908년 국내 진공 작전의 실패 후 안중근은 제2의 의병 봉기를 목적으로 제2차 한인 사회 순방을 마치고 연추로 귀환했다. 당시 연해주의 상황은 비관적이었다. “의병은 신뢰하기 부족하고 강동[연해주]의 유지는 말하기에 부족하여 민심의 통일을 기하기 어렵다.”라고 평가한 안중근이 고심한 결과 조직한 것이 동의단지회이다. 안중근을 포함한 12명은 우선적으로 일본의 주요 지도자들과 친일 한인 처단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들은 각자의 무명지를 끊어 그 피로써 태극기에 ‘대한 독립’ 글자를 씀으로써 맹세를 다졌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의병 운동이 크게 침체된 상황에서 죽어도 함께 죽고 살아도 함께 살자라는 취지 속에서 의병 재거 계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각지를 유세하며 병원(兵員), 자금의 획득에 전력했다. 일부 러시아 유력자의 원조 약속까지 받았지만 1908년 동의단지회 의병 진공 작전을 지원했던 최재형이 협조를 거부하면서 의병 재봉기 계획이 좌절되자 안중근은 반조국당 숙정(反祖國黨肅整) 결의의 의견을 구하고자 블라디보스토크로 갔다. 『대동공보』이강을 만난 안중근은 이토 히로부미의 하얼빈 방문이라는 새로운 소식을 접하고 “한 그물 잡어보다 한 마리 고래가 낫다.”라며 이토 처단을 결심했다. 동의단지회 회장인 안중근이 추진했던 의병 재봉기가 최재형의 ‘지원 철회와 반대’로 좌절된 상황 타개를 위한 반대파 ‘숙정’과 ‘의병 재거’ 계획이 ‘이토 히로부미’ 작전으로 전환되었다.

현황

광복회와 고려학술문화재단은 2001년 10월 옛 연추 마을인 러시아 크라스키노 추카노프카 마을 강변에 단지동맹 기념비를 세웠다. 2006년 원래 위치에서 1㎞ 떨어진 유니베라 회사 공장 앞 공터로 옮겼다. 이 지역이 국경 지역으로 편입되자 2011년 크라스키노에서 핫산으로 가는 길목으로 다시 옮겨 세웠다.

의의와 평가

국내 진공 작전 실패로 침체된 연해주의 의병 운동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결성된 항일 독립운동 단체였고,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함으로써 조국 독립의 의지를 전 세계에 알린 의열 투쟁 단체였다.

참고문헌
  • 반병률, 『여명기 민족운동의 순교자들』(신서원, 2013)
  • 윤병석, 「안중근의 동의단지회의 보유」(『한국독립운동사연구』32,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09)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