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항 부대

한자 尼港部隊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러시아 연해주지방 니콜라옙스크나아무레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설립 시기/일시 1920년 3월
정의

1920년 3월 조직되어 러시아 연해주 니항 전투에 참여한 재러 한인 독립군 부대.

개설

1918년 시베리아에 출병한 일본군은 러시아 니콜라예프스크를 장악했다. 니콜라예프스크가 일본군에게 점령당하자 니콜라예프스크에 거주하고 있던 박 바실리[朴秉吉], 김낙현[김 인노겐치이], 정서화, 엄지연 등은 고려청년동맹(高麗靑年同盟)이라는 지하조직을 결성하여 활동했다.

러시아 적군 빨치산 트랴피친 부대가 니콜라예프스크에 도착하자 고려청년동맹과 유조심이 발기하여 니콜라예프스크와 그 주변 한인들은 빨치산 부대를 조직하기로 결정하고 트랴피친에게 상신서를 제출했다. 그 결과 트랴피친 부대 안에 한인 빨치산 부대가 조직되었다. 부대의 사령관으로 트랴피친의 측근인 사소프가 임명되었다. 참모장으로는 니꼴라예프스크 한인학교 교사 출신인 박 일리아가 임명되었다. 부대는 4개 중대인 약 400명으로 이루어졌다. 중대장에는 유조심, 임호, 김 인노겐치이, 안기석이 임명되었다. 바로 이 부대가 사할린 의용대라고 불리게 되는 니항 부대(尼港部隊)이다. 부대원의 구성은 대부분 니콜라예프스크 주민, 주변 금광과 어장의 노동자들로 구성되었다.

설립 목적

일본군이 러시아 아무르강 하구의 니콜라예프스크를 점령하자 러시아 적군 빨치산과 함께 니콜라예프스크를 탈환할 목적으로 설립하였다.

변천

니항 전투 승리 후에 트랴피친은 니항 사변(尼港事變)을 일으켰다. 니항 사변의 책임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던 도중 부대 내 봉기에 의해 트랴피친이 사형당했다. 니항 사변에 대한 평가와 인식의 차이가 부대 내에 존재했다. 이러한 차이는 니항 부대 내 대립을 악화시켰다. 대립 관계는 니항 부대가 자유시로 옮겨간 후 자유대대로 편입되면서 구체화되었다. 박 바실리, 김 인노겐치이 등이 자유대대에 가담했다. 그러나 박 일리아자유대대와 이후 결성된 고려혁명군정의회에 반대하여 통수권 투쟁을 벌였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1920년 3월 11일 밤 중립을 지키고 있던 일본군은 갑자기 트랴피친 부대에 대한 기습공격을 감행했다. 이 공격으로 트랴피친이 부상을 당하고 축근들이 사망했다. 곧 이어 트랴피친 부대와 일본군 사이에 전투가 시작되었다. 전투에서 패배한 일본 군대는 일본 영사관으로 가서 농성을 했지만 트랴피친 부대의 포격으로 전멸당했다. 병영에서 항복한 132명을 제외하고 일본군과 일본 거류민들이 전멸했다. 이 전투에서 니항 부대는 최전선에서 전공을 올렸다.

의의와 평가

니항 부대가 참여한 니콜라예프스크 전투의 승리는 러시아 한인의 무장 투쟁 역사상 가장 큰 전과를 올린 전투 중 하나였다.

참고문헌
  • 반병률, 『1920년대 전반 만주·러시아지역 항일무장투쟁』(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09)
  • 윤상원, 「러시아 지역 한인의 항일 무장 투쟁 연구(1918~1922)」(고려대학교 박사 학위 논문, 201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