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업회

한자 勸業會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러시아 연해주지방 블라디보스토크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설립 시기/일시 1911년 12월 19일
해체 시기/일시 1914년 9월
관련 사항 시기/일시 1912년 4월 22일
최초 설립지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시
성격 독립운동단체
설립자 이종호[발기인]
정의

1911년 12월 19일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시에서 조직된 재러 한인 독립운동 단체.

개설

권업회는 1911년 6월 1일 이종호(李鍾浩)에 의하여 발기한 이후 1911년 7월 3일[러시아력] 청년근업회와 통합하였다. 그 후 1911년 12월 19일 러시아의 인정하에 공식적으로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한민학교에서 창립되었다. 권업회 창립총회에서는 의장 이상설, 부의장 이종호, 총무 김익용, 한형권, 재무 김기룡, 서기 이민복, 의원 이범석, 홍병준, 김만송 등의 임원을 선출하였다. 권업회는 제1차 세계대전 직후인 1914년 9월에 강제 해산되었다. 권업회의 기관지인 『권업신문』도 폐간당했다.

설립 목적

권업회의 목적은 시베리아 한인 사회의 이익을 증진시키고, 경제 문제와 항일 운동을 추진하는 정치 문제를 결부시켜 조국 독립을 달성하는 것이었다.

변천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1914년 8월 블라디보스토크시에는 계엄령이 발표되었다. 이에 러시아 주재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영사관에서는 러시아에 권업회의 해체와 『권업신문』의 폐간을 요청했고, 이종호, 김동녕, 김하구, 오주혁, 이갑, 안공근 등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 노보키예프스크, 니콜스크-우수리스크 등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재러 한인 독립운동가들을 러시아에서 추방할 것을 요청했다. 러시아 관헌들은 일본 측의 요구에 따라 1914년 8월 7일 권업회의 해산을 결정하고 이종호를 추방했으며 『권업신문』의 간행을 금지하였다. 그러나 권업회는 러시아 니콜스크-우수리스크연해주 여타 지역에서 활동을 계속하였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권업회는 신문부를 따로 두어 『권업신문』을 발행했다. 신문부 총무에 한형권, 부장 겸 주필에 신채호, 부원에 박동원(朴東轅), 이근용(李瑾鎔) 등을 임명하여 신문 간행을 준비하고, 1912년 4월 22일 제1호를 석판 인쇄로 창간했다. 『권업신문』은 1914년 8월 30일까지 총 126호가 간행되었다. 『권업신문』을 통해 권업회 지회의 구체적인 조직 상황과 주요 간부의 명단을 보도하기도 하였다.

권업회에서는 총독 곤다치(Л.Н. Гондатти)의 허가 아래 이만[현재 달레네첸스크] 이북의 큰 지역에 대한 영유권을 획득하고 여기에 러시아에 입적한 한인들을 이주시켜 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에 있는 한인들에게 삶의 터전을 마련해 주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군사 교육을 실시하고자 하였다.

권업회이만 이북 지역에 한인 집단 이주지를 정하고자 하였고, 그 지역에 농작지 개척 활동을 펼쳤다. 또한 재러 한인들의 귀화 추진 활동도 하였다.

의의와 평가

권업회는 러시아 당국으로부터 최초로 공식 설립 인가를 받은 러시아 연해주 지역 재러 한인 사회의 자치 조직이었다.

참고문헌
  • 박환, 『러시아 지역 한인 언론과 민족 운동』(경인문화사, 2008)
  • 임경석, 『한국 사회주의의 기원』(역사비평사, 2003)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