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민보』

원어 항목명 The New Korea
한자 新韓民報
영문 The New Korea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문헌/연속 간행물
지역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시  
시대 근대/개항기
상세정보
창간 시기/일시 1909년 2월 10일
제작|간행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시
원어 항목명 The New Korea
성격 기관지
관련 인물 최정익|이항우|박용만|홍종표
창간인 국민회 북미지방총회
발행인 국민회 북미지방총회
정의

190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국민회 북미지방총회에서 간행한 기관지.

개설

국민회(國民會)는 1900년대 미주 한인 사회를 주도하던 공립협회(共立協會)하와이의 교포 단체인 한인합성협회(韓人合成協會)가 통합하여 발족하였고 1910년 대동보국회(大同保國會)까지 통합하여 대한인국민회(大韓人國民會)로 개칭하였다. 국민회는 창립 직후 미주 지역은 국민회 북미지방총회, 하와이 지역은 국민회 하와이지방총회로 개칭하였다. 『신한민보(新韓民報)』국민회 북미지방총회에서 『공립신보(共立新報)』를 계승하여 발행한 기관지이다. 1909년 2월 10일 발행된 『신한민보』 창간호는 118호까지 발행된 『공립신보』의 뒤를 이어 119호였다.

구성/내용

전체 4면 7단으로 1~3면은 순국문판, 4면은 영문판이었다. 1면에 논설 및 평론, 2면에 전보(電報)·회보(會報), 3면에 잡보·내보(內報). 4면에 역림(譯林)·소설·광고·본사고백 등으로 구성되었다.

변천과 현황

초대 편집 겸 발행인은 최정익(崔正益)이었다. 1910년 5월 14일 이항우(李恒愚)가 편집인이 되어 영문난(英文欄)을 신설하였으나 경영난으로 곧 폐지하고 최정익이 다시 편집을 맡았다. 그 뒤 박용만(朴容萬), 홍종표(洪宗杓) 등이 맡았으나 경영난으로 휴간되는 일이 빈번했다. 1915년 3월 11일부터는 이대위(李大爲)가 고안한 인터 타입의 식자기로 최초의 신식 국문 활자를 사용하여 신문을 제작하였다. 3·1 운동이 일어났을 때는 격일간으로 발행되기도 했으나 1920년부터는 주간 신문으로 간행되었다. 1922년 국민회에서 하와이지방총회가 분리, 독립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신한민보』도 4월 10일부터 8월 10일까지 휴간하였다. 다시 속간된 뒤에는 꾸준히 발행되어 독립운동을 고취하고 교민의 권익을 옹호하는 등의 언론 활동을 전개하였다. 1937년 3월 4일자부터는 한인 2세들을 위해 4면에 영문 기사를 게재하였다. 1945년 광복 이후에도 꾸준히 발행되어 오다가 1974년 9월 김운하[김형순의 손자]가 인수한 후 월간으로 발간되었다.

의의와 평가

『신한민보』는 국권 회복 운동과 재외 동포 소식 전달을 목적으로 창간된 이후 국권 회복 운동에 관련된 논설과 기사, 국내와 재외 동포 소식 등을 광범위하게 실었다. 또한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 정책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비판하였다. 국내에도 일부 유입되어 독자들에게 많은 영향을 주기도 하였으나, 일제의 감시로 압수되어 1910년 이후에는 국내 독자에게 거의 배포되지 못하였다. 운영상의 문제로 여러 차례 휴간되기도 하였으나, 발행을 멈추지 않고 미주 및 하와이 지역의 한인 사회와 민족 운동에 관한 풍부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참고문헌
  • 『독립운동사 자료집』8(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4)
  • 『신한민보(新韓民報)』(영인본, 아세아문화사, 1981)
  •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 데이터베이스(http://db.history.go.kr)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http://encykorea.aks.ac.kr)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