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안도현]

한자 신村[安圖縣]
중문 신촌[安图县]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안도현 명월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안도현(安圖縣) 명월진(明月鎭)에 있는 조선족 마을.

형성 및 변천

안도현 신촌은 1938년 3월 일제 개척 이민단을 통해 형성된 조선족 마을이다. 주민 모두 경상도 출신으로 합천에서 40호, 밀양에서 20호가 이주해왔다. 이주자들로 형성된 순수 조선족 마을이다.

처음에는 지금의 신촌에서 동북쪽으로 5리 가량 떨어진 도안구에 터를 잡았는데, 1949년에는 지금의 신촌에 집을 새로 짓고 마을을 옮겨왔다. 새마을, 즉 신촌이란 이름도 이때에 생겨났다. 이후 1972년에 연변에서는 처음으로 전 마을에 벽돌집을 보급했고, 2008년에는 정부 보조금으로 기와와 창문을 바꿔 면모를 일신했다.

1955년부터 집체화가 시작되면서 신촌 사람들은 많은 토지를 개간하게 되었는데, 대략 현재 농토의 절반 가량을 당시에 개간했다고 한다. 1983년 호도 거리를 실시할 당시 배분된 1인당 농토 면적은 수전 두 무와 한전 두 무로, 1무당 300㎡씩 계산하면 약 1,200㎡가 된다.

신촌은 연변대학 조선족 한국학 학원의 교육 기지로 학생들의 문화체험 장소이기도 하다. 최근 막걸리를 산업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현황

신촌 호구상 가구와 인구는 78호 530여 명이나, 실제 거주 인구는 70여 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참고문헌
  • 『중국 동북 3성 조선족 마을 현황 연구』(재외동포재단 2014년도 조사 연구 용역 보고서 4, 2014)
  • 최민호, 「놀이와 춤: 연변 농악의 두 가지 전통」(『역사 민속학』 37, 2011)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