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건평[도문시]

한자 石建坪[圖們市]
중문 石建坪[图们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도문시 월청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면적 경작지:112㏊, 수전:35㏊
인구[남/여] 358명, 한족 1명
개설 시기/일시 광서 원년[1875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921년부터
마을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도문시 월청향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도문시(圖們市) 월청향(月晴鄕)에 있는 행정촌.

개설

석건평은 월청향 소재지에서 서남쪽으로 5㎞ 떨어진 도문강 연안 평탄한 곳에 위치하고 있다. 112ha의 경작지 중에서 35ha는 수전이고 벼, 콩, 조 등을 재배하는 외에 담배, 사과, 배도 재배한다. 358명 중 오직 한 사람의 한족이 있을 뿐이다. 이 마을은 일찍 광서 원년[1875년]부터 사람들이 살기 시작하였는데 광서 7년[1881년]부터는 사람들이 많아져 ‘비교적 일찍 건촌되었다.’는 의미의 시건(始建)이라는 명칭을 관습적으로 사용해 왔다.

1921년부터는 이주해 오는 사람이 급격히 늘어나 300여 호에 이르렀다. 당시 이 마을은 양식 무역 중심지의 하나인 동시에 양식 수출구가 되었다. 이에 따라 음식점, 여관, 양식 무역 시장 등이 발달하여 ‘시장 거리’라고도 불렸다. 후에 몇몇 상점주들이 모여 ‘석건(石建)’ 이라고 이름을 지었는데 ‘일찍 석씨란 분이 가원을 개발하고 건립했다.’ 해서 석건이라 했다고 한다.

명칭 유래

석건평은 ‘석씨란 분이 가원을 개발하고 건립했다.’ 하여 ‘석건’이라 명명했다고 한다.

형성 및 변천

석건평은 광서 원년[1875년]에 건촌되었다.

현황

석건평의 경작지는 112㏊로, 35㏊는 수전이고 벼, 콩, 조 등을 재배하는 외에 담배, 사과, 배도 재배한다. 인구는 358명으로 한족은 1명뿐이다.

참고문헌
  • 심혜숙, 『중국 조선족 취락 지명과 인구 분포』(연변대학출판사·서울 대학교 출판부, 1993)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