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태평촌[교하시]

한자 太平村[蛟河市]
중문 太平村[蛟河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길림성 길림시 교하시 오림조선족향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면적 부침 땅 면적 172.2㏊, 논 면적 119.9㏊
가구수 195호
인구[남/여] 877명, 조선족 539명, 한족 333명, 만족 3명, 회족 2명
개설 시기/일시 1983년
변천 시기/일시 1962년
변천 시기/일시 1976년
마을 길림성 길림시 교하시 오림조선족자치향
정의

길림성 길림시 교하시 오림조선족자치향에 있는 행정촌.

개설

태평촌은 교하현 오림조선족자치향에 속하는 마을이다. 향 소재지에서 서쪽으로 약 2.5㎞ 떨어진 곳에 있다. 본 마을이 교하 하류의 좌안에 자리 잡았기에 지세가 평탄하고 수원이 충족하며 토양이 비옥하여 벼농사가 잘된다. 밭에는 주로 콩을 심는다. 부업으로는 주로 석탄을 한다.

형성 및 변천

태평촌은 1962년에는 팔가자 대대에 속했고, 1976년에는 분리되어 태평 대대를 새로 세웠으며, 1983년 말 대대를 촌으로 고쳤다.

자연환경

태평촌의 북부는 저산 구릉으로 되고 중부와 남부는 평지로 되어 있다.

현황

부침 땅 면적은 모두 172.2㏊이고 그 중 논 면적이 119.9㏊이다. 가구 수는 195호에 877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데, 조선족이 539명이고, 한족이 333명, 만족이 3명, 회족이 2명 살고 있다.

참고문헌
  • 심혜숙, 『중국 조선족 취락 지명과 인구 분포』(연변대학출판사·서울 대학교 출판부, 1993)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