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한자 安重根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인물/의병·독립운동가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출생 시기/일시 1879년 9월 2일
몰년 시기/일시 1910년 3월 26일
출생지 황해도 해주
정의

1909년 10월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독립운동가.

가계

안중근은 1879년 9월 2일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다. 그의 집안은 전형적인 향반(鄕班)으로 조부 안인수(安仁壽)는 진해 현감, 부친 안태훈(安泰勳)은 소과에 합격한 진사로 수천 석 지기의 대지주였다. 안중근은 3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태어났다. 안중근의 부친은 근대적 신문물을 적극 수용한 개화적 사고를 지닌 인물이었다.

활동 사항

안중근은 가슴과 배에 7개의 점이 있었는데 북두칠성의 기운을 받고 태어났다하여 아명(兒名)을 응칠(應七)이라 지었다. 1895년 아버지를 따라 가톨릭교에 입교하여 신학문에 접하고 신부에게 프랑스어를 배웠으며, 도마[Thomas, 多默]라는 세례명을 얻었다.

그는 1904년 평양에서 석탄상을 경영하고 이듬해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상점을 팔아 1906년 삼흥 학교를 세우고, 남포(南浦)의 돈의 학교(敦義學校)를 인수하여 인재 양성에 힘썼다.

1907년에는 연해주로 가서 의병 운동에 참가하였다. 1908년 6월과 7월 두 번에 걸쳐 두만강을 건너 일본군 수비대를 급습하였다. 이때 생포한 일본군 10여 명을 석방하였는데, 이로 말미암아 부대원들의 불만과 오해를 불러 일으켰을 뿐 만 아니라 일본군의 반격을 받아 패퇴하고 말았다. 결국 안중근은 더 이상 의병 운동을 일으키지 못하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발행되던 『대동공보(大同公報)』의 탐방원(探訪員)으로 활약하였다.

안중근은 1909년 동지 11명과 죽음으로써 구국투쟁을 벌일 것을 손가락을 끊어 맹세하고 동의단지회(同義斷指會)를 결성하였다. 1909년 10월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러시아 재무상(財務相)과 회담하기 위해 만주하얼빈에 온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처단하기로 결심하였다. 그는 대동공보사 사장 유진율로부터 자금과 권총 3정을 받고, 우덕순(禹德淳)과 뜻을 같이하였다.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경, 안중근은 일본인으로 가장하고 하얼빈 역에 잠입하여, 역 구내에서 러시아 의장대의 사열을 하던 이토에게 3발의 총탄을 쏴서 명중시켰다. 이어 하얼빈 총영사 가와카미 도시히코[川上俊彦], 궁내대신 비서관 모리 타이지로[森泰二郞], 만철 이사 다나카 세이타로[田中淸太郞] 등에게 중상을 입히고 현장에서 러시아 경찰에게 체포되었다. 안중근은 러시아말로 “코레아 우라[대한 만세]”를 연호하였다.

안중근은 하얼빈의 일본 영사관을 거쳐 여순에 있던 일본관동 도독부 지방 법원에 송치되었다. 그는 1910년 2월 7일부터 14일까지 6회에 걸쳐 재판을 받고 사형이 선고되었으며, 3월 26일 형이 집행되었다.

저술 및 작품

옥중에서 『동양 평화론(東洋平和論)』을 집필하였으며, 서예에도 뛰어나 옥중에서 휘호한 많은 유묵(遺墨)이 보물로 지정되었다.

묘소

안중근은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 받고 3월 26일에 뤼순 감옥에서 순국하였다. 안중근은 유언으로 자신의 유해를 하얼빈 공원에 묻었다가 조국이 광복되는 그때 조국에 묻어달라고 하였다. 이후 안중근의 두 동생이 유해를 찾으러 갔으나, 일제 당국은 여러 핑계로 그의 유해를 넘기지 않고 뤼순 감옥의 죄수 묘역에 묻었다. 끝내 일제는 패망할 때까지 안중근을 묻은 위치를 알려주지 않았다.

광복 후 김구는 안중근의 유언에 따라 그의 유해를 고국으로 모셔오기 위해 효창 공원에 가묘를 만들고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장개석의 적극적인 도움을 받았지만 정확한 위치를 몰라 쉽지 않았다. 그 뒤 장개석이 대만으로 쫓겨나고 김구마저 암살 되면서 그마저도 중단 되었다.

그 뒤 1989년 조사단을 파견하였고, 1998년에는 한국 정부와 안중근 의사 기념 사업회, 천주교 측의 주도하에 여러 차례 조사가 진행되었으며, 2010년에는 한·중·일 3국이 참여하는 공동 발굴단 구성에 합의하고, 국가 보훈처와 외교 통상부의 합의로 관련 사업을 진행하였지만 유해를 찾는 데는 실패하고 말았다.

북한 측도 이에 적극 나서 1970년대에는 김일성이 직접 명령을 내려 안중근 의사의 조카인 안우생을 단장으로 하여 조사를 벌였고, 1986년에도 유해 발굴단을 파견·조사를 진행했다. 2007년에는 남북한 공동 발굴 계획에 합의하기도 하였으나 성과는 거두지 못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2년 건국 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 『안응칠 역사(安應七 歷史)』(안중근 자필본, 1910)
  • 안중근 집필, 이은상 번역, 『안중근 의사 자서전』(안중근 의사 숭모회, 1979)
  • 이기웅, 『안중근 전쟁 끝나지 않았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뤼순 감옥까지의 안중근 투쟁 기록』(열화당, 2000)
  • 김삼웅, 『안중근 평전』(시대의 창, 2009)
  • 윤병석, 『안중근 연구 : 하얼빈 의거 100주년의 성찰』(국학 자료원, 2011)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