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디촌[길림시]

한자 알라디村[吉林市]
영문 Ālā dǐ cūn, Ji Lin Shi, Ji Lin Sheng
중문 阿拉底村[吉林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길림성 길림시 용담구 우라가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면적 경작지 394㏊(2009년 기준)
가구수 총 654가구 2660명, 조선족 2400명(2009년 기준)
개설 시기/일시 1932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2009년 8월
특기 사항 시기/일시 2010년 8월 14일
정의

길림성 길림시 용담구 우라가진에 있는 조선족 마을.

개설

알라디촌은 길림성 길림시 용담구에 위치해 있는 마을이다. 『아라디촌지』에 의하면, 이 지역은 오랫동안 초목이 우거지고 유목이나 어렵을 하던 지역으로, 청나라 때인 1727년(용정 4)에 이르러서야 ‘용길주’가 관할하는 자연 촌락 중 하나가 되었다고 한다. 방목 및 어렵을 하기에 이상적인 지역이라, 본격적으로 만족 주민들이 이주하면서 마을을 이루기 시작한 것이다.

지금은 마을에 한족도 많이 살고 있지만, 본래 1930년대 조성된 조선족 마을로 대부분 경상북도안동, 예천, 상주 등지에서 온 이주민들로 이루어졌다. 마을의 조선족은 가난의 굴레를 벗기 위하여, 혹은 일제의 징용을 피하거나 독립운동을 하기 위하여, 한반도로부터 이주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 마을은 지리적으로 제2송화강 동쪽 연안에 자리 잡고 있으며, 길림시로부터 약 40㎞ 떨어져 있다.

원래 이곳은 불모의 땅이었다. 척박한 땅을 조선족 이민 1세대들이 옥토로 일구어낸 것이다. 그들의 삶과 문화는 이주 후 정착과정에서 한족의 영향을 받기도 하였고, 격변기 중국의 정치·경제 체제 속에서 적지 않은 변화를 겪기도 했으나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언어를 비롯한 생활과 민속은 주로 경상도에 뿌리를 둔 것이다.

알라디촌은 한때 500가구가 넘었고 2,000명이 웃도는 조선족이 살았던 마을이지만, 최근 들어 인구감소와 고령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알라디촌 조선족 2세, 3세의 젊은 층들이 더 나은 일자리를 찾아 한국이나 중국 내 대도시로 떠나기 때문이다. 지금은 한족이 대거 이주하여 살고 있어 조선족 마을이라고 규정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명칭 유래

‘알라디’는 본래 ‘언덕’이란 뜻의 만주어 ‘알라’와 ‘아래’란 뜻의 ‘디’를 합한 말이다.

형성 및 변천

조선족이 알라디에 들어와 거주하기 시작한 것은 1932년도이다. 1932년 경장도관, 남광호, 도판동이 이주를 하였다. 1946년 국민당 군대가 이 지역을 점령하게 되면서 알라디 사람들은 피난을 떠나 사람이 살지 않는 곳이 되었다. 1948년 내전이 끝나고, 사람들이 돌아와 습지를 다시 개간했고, 점차 인구가 증가하게 되었다. 2009년 8월부터 조선족 민속 마을 건설에 착공하였다.

이주 1세대는 어린 시절 가족과 함께 이주해온 경우가 다수이다. 10세 전후에 경험했던 고향의 모습을 어렴풋이 기억하고 있는 세대이기도 하다. 이주 후에도 한족의 문화를 직접적으로 겪기보다는 부모 세대가 행했던 생활풍습을 배우며 자랐기 때문에 다른 세대들에 비해 이주 시점의 한국 문화를 많이 기억하고 있다.

자연 환경

자연 환경은 산지가 거의 없으며, 평원으로 이루어져 있다. 저지대 습지 지역이어서 300여 개의 늪이 있었다. 주변의 하천으로는 제2 송화강이 있다. 알라디 지역은 척박한 환경 탓에 사람들이 살 수 없었던 불모지였다. 인근 마을 주민들이 간혼 가축을 방목하는 곳으로 활용했으나, 생업 활동 장소로 활용되지는 않았다.

현황

길림 시내와 30㎞, 우라가만족진과 8㎞ 거리상에 있는 알라디촌은 80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동서 길이 4㎞, 남북 길이 3㎞, 총 면적은 6.05㎢에 달하며, 알라디촌의 전체 경작지는 394㏊에 달한다. 총 654가구에 2,660명의 인구중 조선족이 2,400명이다.

알라디촌은 문화 대혁명 시기부터 모범촌, 부유촌으로 이름났다. 알라디에는 30여 개의 기업이 있으며 전 촌의 연간 생산액은 4120만원에 달한다. 개혁개방 후 알라디촌 역시 사람들이 도시로, 해외로 빠지면서 인구가 격감해 현재 마을의 상주 인구는 800여 명 밖에 안 되었다고 한다.

70여 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 길림시 용담구 우라가만족진 아라디촌은 원래 중국에서 가장 큰 조선족 마을중의 하나였으나 도시 진출과 한국바람 등으로 세대수가 600여세대에서 2010년 7월 기준으로는 200세대로 줄었으며 소학교 학생수도 근근히 6, 7명, 어떤 학년엔 학생이 1명밖에 없다.

알라디촌의 학교는 1937년 세워졌다. 학교의 명칭은 ‘영진 알라디 국민 우급 학교(永眞阿拉底國民優級學校)였다. 구성원은 교사 15명, 학생 300명이 있었으며, 1945년까지 1학년부터 6학년까지 편성되었다. 당시는 일본 강점기였기 때문에, 강제적으로 일본어 수업을 받아야 했다.

1946년부터 1948년까지는 중국 국민당과 팔로군의 해방 전쟁으로 학교 수업이 중단되었다. 1948년에 알라디 마을이 해방을 맞은 이후 촌민의 노력에 의해 학교가 다시 정상화되었으며, 당시 학교의 이름이 ‘영북현 요강구 동명 완전 소학교’로 바뀌었다.

이때 교사 6명, 학생 190명이 있었다. 1953년부터 1957년까지 중국 제1차 5년 발전 계획 기간에 학제가 5년제로 변경되었다. 1957년에 알라디 민영 중학교가 개설되었다. 당시 교사 19명, 소학생 300명, 중학생 25명에 달했다. 1969년에 문화 대혁명의 영향으로 교사들이 수업을 못하게 되고, 학교 교육은 큰 어려움을 겼었다. 1975년 마을에서 민영 고중까지 개설되었고, 학교 이름이 ‘알라디 십년제 학교’로 바뀌었다. 이 시기 학교 교사는 34명, 소학생은 304명, 중학생은 140명, 고등학생은 55명이 있었다. 또한 대대가 자금을 지원해서 유치원을 세우기도 했다. 4세부터 6세까지의 마을 어린이 120명이 무료로 입학했다. 1981년까지 고등학교가 있었으나 그 후에 나라에서 민영 고등학교 졸업생에서 대학 진학 자격을 제한했다. 알라디 학교 이름도 ‘알라디 조선족 중심 학교’로 바뀌었다.

알라디 고등학교가 개설된 후 7년간 졸업생은 159명이었으며, 대학 진학자는 50명을 배출했다. 80년대 후반부터 알라디 학교의 학생 수가 점점 줄어들었고, 입학생은 없고 졸업생만 생기는 현상이 90년대 시작되었다. 2013년에 4명의 학생을 마지막으로, 2014년에 폐교를 하게 되었다.

2009년 11월 23일, 길림시 용담구 우라가진 알라디촌에서 알라디 조선족 민속촌 프로젝트 설명회가 열렸다. 알라디촌에서 주최하고 길림시 조선족 군중 예술관에서 주관한 이번 회의에 룡담구 정부 대표, 길림 시민위, 길림성과 길림시 각계 조선족대표, 중앙 민족 대학, 연변대학의 민족학 교수, 한국 동양 일보사 조철호 회장 및 길림 신문, 요령 조선 문보, 강성 일보사 등 매체 기자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알라디 촌민 위원회 현임 손청송 주임이 알라디촌의 개황에 대해 설명했다. 알라디 촌 지도부에서는 알라디의 지리적 우세와 브랜드 가치를 충분히 이용해 알라디 민속촌을 건설함으로써 관광 자원을 개발하고 알라디 민속 경제를 발전시켜 더욱 많은 조선족들이 알라디에 와서 투자를 하고 정착을 하는 등 구상을 무르익혀 구정부에 제출했다. 알라디촌의 구상은 룡담구 정부의 조사 연구끝에 동의를 얻었으며 금년 연초 알라디 민속촌 프로젝트가 이미 내정되였다. 총 투자 2억 800만원을 예산잡아 전반 공사는 민족 공업 구역,상업 구역, 민속 마을, 신촌 구역, 원주민개조 구역, 문화 광장, 학교, 운동장, 노인 복지 회관 등을 망라해 3년에 걸쳐 완성된다. 올 여름에 시작한 제1기 공사에 1,200만원이 투입되여 민속촌 마을 입구 공사와 단층 전통 가옥이 건설중에 있다.

2009년 11월 알라디 민속촌 프로젝트 설명회에서 중앙 민족 대학황유복 교수는 조선 민족의 역사를 반영할수 있는 고전 민속 건축과 민족 전통 문화 그리고 주변 대환경을 성공의 3요소로 짚고 이 3자가 조화를 잘 이룰 때 민속촌 건설이 성공을 할수 있을것이라고 제출했다. 그리고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안목에서 중국에서 제일의 조선족 민속촌을 만들어 만천하의 이목을 끌도록 큰 꿈을 꿀것을 건의했다. 황유복교수는 또 민속촌 전체 공사의 분포도와 건설중인 제1기 민속 가옥 공사의 허점을 지적하고 조선족 역사 문화 연구 전문가, 조선족 민가 건축 전문가를 추천했다. 설명 회의에서 길림시 룡담구 정부는 조선족 사회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고 민속촌 공사를 다시 보완해 알라디 민속촌 건설을 끈기있게 펼쳐나감으로써 알라디 조선족 민속촌을 길림시의 민속 관광 브랜드로 키워나갈 확고한 신념을 발표했다.

2010년 8월 14일 오전 9시, 국제 온돌 학회에서는 세계에서 최초로 알라디 민속촌을 ‘국제 온돌 학회 실습 기지’로 정하고 현판식을 가진 뒤를 이어 국제 온돌 학회 회원 30여 명이 길림시 알라디 민속촌에서 전통 온돌 놓기 시공을 벌였다.

알라디 마을의 인구 변화를 보면, 3가구로 시작한 알라디촌은 2011년 약 600여가구가 마을에 거주한다. 1960년 이전까지 인구의 대부분이 조선족이었지만, 알라디를 둘러싼 대외적인 변화에 의하여 한족과 만주족들을 받아들여 현재는 약200여 명의 한족과 만주족들이 거주하고 있다. 2011년 2,600여 명의 조선족 중 800여 명은 한국에 와 있으며, 중국길림시 등 대도시에 간 사람이 1,200명이 넘는다. 소학교는 재학생 3명과 유치원생 5명이 다니고 있다.

참고문헌
  • 『중국 알라디촌 조선족의 생활과 민속(해외 한민족 연구 총서2)』(민속원, 2014)
  • 『중국, 경상도 마을을 가다』(한국 경상북도·(사)인문 사회 연구소, 2011)
  • 「알라디 중국 조선족 제1민속촌 꿈꾼다」(『길림 신문』, 2009. 11. 26.)
  • 「아라디촌 조선족 소학교 현황」(『길림 신문』, 2010. 7. 22)
  • 「알라디 민속촌 온돌 문화로 다시 뜬다」(『길림 신문』, 2010. 8. 17)
  • 『길림 신문』(http://kr.chinajilin.com.cn)
이전 TOP